22일 조선중앙통신은 논평 <대미굴종자세를 버려야 한다>를 게재했다.
통신은 <최근 남조선당국이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협상을 앞두고 미국의 계속되는 <방위비분담금>증액강박에 시달리며 곤경을 겪고있다>고 전했다.
이어 <문제는 남존선당국이 <방위비분담금>에 대한 <정확한 기준>이요, <지급방식개선>이요 하면서 미국의 강도적요구를 받아들일 기미를 보이고있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군의 남조선주둔은 그 무슨 남조선을 지켜주기위한것이 아니라 나라의 분열을 영구화하며 세계를 제패하려는 전략적목적에 따른것>이라며 <남조선을 한갖 저들의 탐욕적이익추구를 위한 수탈의 대상으로, 제마음대로 부려먹을수 있는 노복으로 여기는 미국의 강도적인 심보는 다름아닌 남조선당국의 비굴한 친미굴종정책이 낳은 필연적결과>라고 비판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대미굴종자세를 버려야 한다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최근 남조선당국이 제11차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협상을 앞두고 미국의 계속되는 《방위비분담금》증액강박에 시달리며 곤경을 겪고있다.
미국은 남조선에 미군이 제공하는 군사방어에 기여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련속 압을 가하면서 저들의 동맹자가 더 많은 돈을 지불하기로 약속하였다느니,미국에 대한 지불을 더 늘이기 위한 협상이 시작되였다느니 하며 요란스레 광고해대고있다.
미국무성도 얼마전 《방위비분담금》증액은 미국이 명명백백하게 추진해온 문제들중의 하나이라고 못박으면서 협상시작전부터 그를 기정사실화해보려고 획책하고있다.
문제는 남조선당국이 《방위비분담금》에 대한 《정확한 기준》이요,《지급방식개선》이요 하면서 미국의 강도적요구를 받아들일 기미를 보이고있는 사실이다.
그야말로 쓸개빠진짓이 아닐수 없다.
주지하는바와 같이 미군의 남조선주둔은 그 무슨 남조선을 지켜주기 위한것이 아니라 나라의 분렬을 영구화하며 세계를 제패하려는 전략적목적에 따른것이다.
남조선인민들도 오래전부터 살륙,강탈 등 범죄만을 일삼고있는 남조선주둔 미군의 철수를 강력히 요구해왔다.
그러나 남조선의 력대 집권자들은 지역의 안전을 파괴하고 민중에게 재앙만 몰아오는 화근인 미군을 몰아낼 대신 그 유지비로 해마다 근 1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돈을 섬겨바치며 온갖 비굴한 추태를 다 부리였다.
이런 속에 미국의 탐욕은 더욱 늘어나 미군이 주둔하는 나라와 지역들에 방위비를 대폭 부담시키려는 계획실행의 첫 대상으로 남조선이 선택되고 지어는 미국내에서 《아빠트임대료를 받는것보다 남조선으로부터 방위비분담금을 받아내는것이 훨씬 쉽다.》는 모욕적인 망발까지 공공연히 울려나오고있다.
남조선을 한갖 저들의 탐욕적리익추구를 위한 수탈의 대상으로,제 마음대로 부려먹을수 있는 노복으로 여기는 미국의 강도적인 심보는 다름아닌 남조선당국의 비굴한 친미굴종정책이 낳은 필연적결과이다.
침략적인 외세에게 단호히 맞설대신 머리를 숙이고 양보하면 민중에게 다대한 불행과 고통,재난만 몰아오게 된다.
남조선당국자들은 수치스러운 대미굴종자세를 버려야 한다.(끝)

최신기사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455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21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497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560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136일째
전총 <모든실업자에게 매월50만원수당지급!> … 정부서울청사앞 일인시위99일째
민중민주당, <친미극우무리·친미친극우견찰규탄> 평화시위95일째 정보원앞보안법철폐투쟁40일째 견찰청앞반민주보수대정보견찰해체투쟁39일째 청와대앞악폐청산투쟁22일째
독립기념일과 DVD
반일행동, <매국적한일합의즉각폐기!>소녀상농성1658일째 <친일반역무리정치테러규탄>연좌농성21일째 촛불문화제21일째 청와대앞시위494일째 일본대사관앞시위316일째
정부 180조원대 <뉴딜정책>발표예정 .. 퍼펙트스톰 불러올 것
[노동신문] 신념은 혁명가의 생명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454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20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496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559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135일째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 끝내야> 9차미국평화원정 134일째 … 미국평화원정시위 총1162일째
전총 <모든실업자에게 매월50만원수당지급!> … 정부서울청사앞 일인시위98일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