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은 5일 <편안치 않는 이란-유럽관계>를 게재했다.
신문은 <페르샤만지역정세가 계속 긴장되고있는 가운데 이 지역에 군대를 파견하려는 유럽나라들의 움직임이 나타나고있다>고 밝했다.
이어 <미국이 호르무즈해협에서 선박들의 안전보장을 위해 여러 나라에 무력파견과 자금지출을 요구한지 며칠 되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고 짚었다.
한편 <이란은 유럽의 계획을 적대적인것으로, 지역정세를 긴장시키는 요인으로 간주>한다며 <이란대통령은 지역에서의 불쾌한 사건들과 긴장사태의 근원은 핵합의에서의 미국의 일방적인 탈퇴에 있다고 말하였다>고 전했다.
더해 <이란은 자국의 인내심이 한계점에 이르고있으며 유럽인들이 다시금 공약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세번째 조치를 취할것이라고 선언>했다고 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편안치 않은 이란-유럽관계
 
페르샤만지역정세가 계속 긴장되고있는 가운데 이 지역에 군대를 파견하려는 유럽나라들의 움직임이 나타나고있다.
최근 영국은 이란에 의한 자국유조선나포사건을 계기로 유조선들을 보호하기 위해 유럽주도의 해군무력을 페르샤만수역에 전개할데 대한 안을 제기하였다.프랑스와 이딸리아, 단마르크가 이를 지지해나섰다.
이것은 미국이 호르무즈해협에서 선박들의 안전보장을 위해 여러 나라에 무력파견과 자금지출을 요구한지 며칠 되지 않아 벌어진 일이다.
이란이 강하게 반발하고있다.
이란은 유럽의 계획을 적대적인것으로, 지역정세를 긴장시키는 요인으로 간주하고있다.지역의 안전은 지역나라들이 보장해야 한다는것이다.
전문가들은 상황이 험악하게 번져지고있으며 이란과 미국사이의 대결이 이란과 서방사이의 대결로 확대되고있는것만큼 무력충돌위험성은 더 커지게 되였다고 주장하고있다.
이란대통령은 지역에서의 불쾌한 사건들과 긴장사태의 근원은 핵합의에서의 미국의 일방적인 탈퇴에 있다고 말하였다.
알려진것처럼 지난해 미국은 이란핵합의에서 탈퇴하였다.핵합의가 이란의 국력을 강화해주고 그것이 미국과 동맹국들에 위협으로 된다는것이 그 리유였다.그에 따라 미국의 제재가 강화되였고 이란은 농축우라니움비축량을 늘이는것과 함께 그 순도를 높이는 강경조치를 취하고있다.
핵합의에 서명한 유럽나라들은 이것을 나쁜 결정과 나쁜 반응으로 규정하였다.그러면서도 핵합의가 유지되자면 이란이 자기의 의무를 완전히 리행해야 한다고 하고있다.
이란외무상은 유럽인들은 저들이 이란핵합의를 준수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있다, 그러나 우리는 그들이 준비가 되여있지 않다고 본다고 말하였다.
페르샤만지역에 대한 유럽주도의 해군무력전개안은 이 말에 대한 증명으로 된다고 할수 있다.
이란은 자국의 인내심이 한계점에 이르고있으며 유럽인들이 다시금 공약을 리행하지 않는다면 세번째 조치를 취할것이라고 선언하였다.
분석가들은 이란-미국관계가 악화되고있는것과 동시에 이란-유럽관계도 편안치 않을것으로 전망하고있다.

최신기사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454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20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496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559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135일째
전총 <모든실업자에게 매월50만원수당지급!> … 정부서울청사앞 일인시위98일째
민중민주당, <친미극우무리·친미친극우견찰규탄> 평화시위94일째 정보원앞보안법철폐투쟁39일째 견찰청앞반민주보수대정보견찰해체투쟁38일째 청와대앞악폐청산투쟁21일째
반일행동, <매국적한일합의즉각폐기!>소녀상농성1657일째 <친일반역무리정치테러규탄>연좌농성20일째 촛불문화제20일째 청와대앞시위493일째 일본대사관앞시위315일째
코로나19위기 IMF와 비슷 .. 비정규직1/4실직
북외무성대변인, 영국 <세계인권제재법>발표에 <난폭한 내정간섭> 강력규탄
[노동신문] 미래를 사랑하라!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453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19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495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558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134일째
<미제국주의에 맞선 반전평화투쟁> 9차미국평화원정 133일째 … 미국평화원정시위 총1161일째
전총 <모든실업자에게 매월50만원수당지급!> … 정부서울청사앞 일인시위97일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