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은 27일 <모순과 대립이 격화되는 반역당>을 게재했다.
신문은 <황교안이 틀고앉은 <자한당>내에서 집안싸움이 날로 격화되고있다>며 <황교안은 권력욕을 채우기 위한 발판닦기의 일환으로 <당혁신>의 간판을 내들고 친박계에 대한 사정없는 숙청을 단행하려 하고있다>고 전했다.
이어 <민충이 쑥대에 오른것처럼 놀아대는 황교안의 이런 독판치기소동은 가뜩이나 소란스럽던 반역당내부의 모순과 대립을 한층 격화시키고있다>고 비판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모순과 대립이 격화되는 반역당
 
황교안이 틀고앉은 《자한당》내에서 집안싸움이 날로 격화되고있다.그것은 《당혁신》과 《총선공천》문제, 《국회》복귀문제 등을 둘러싸고 황교안의 독판치기가 우심해지면서 더욱 심화되고있다.
황교안은 《자한당》 대표직을 차지하면서 《화합》이니, 《협조》니 하고 친박계를 끌어안을것처럼 놀아댔다.그러나 지어먹은 마음 사흘 못 간다고 《국회》의원선거후보추천과 관련하여 본심을 드러내고있다.
황교안은 권력욕을 채우기 위한 발판닦기의 일환으로 《당혁신》의 간판을 내들고 친박계에 대한 사정없는 숙청을 단행하려 하고있다.《박근혜당》, 《적페세력》의 오명을 떼버리고 《자한당》을 자기 세력이 장악하게 하자는것이다.얼마전에도 황교안은 인터뷰라는것을 하면서 《래년 선거에서 기본은 인재추천》이라고 떠들어댔다.이에 대해 남조선언론들은 《박근혜파와의 거리두기》, 《친박계에 대한 대대적인 물갈이예고》라고 평하였다.민충이 쑥대에 오른것처럼 놀아대는 황교안의 이런 독판치기소동은 가뜩이나 소란스럽던 반역당내부의 모순과 대립을 한층 격화시키고있다.
지금 친박계패거리들은 황교안에게 《대표역할을 똑바로 하라.》고 하면서 공격을 들이대고있다.친박계의 대표적인물인 홍문종은 황교안을 겨냥하여 《박근혜탄핵사태의 책임》을 거론하며 끝까지 대결할 자세를 보였다.이런 속에 얼마전 《자한당》을 뛰쳐나간 홍문종은 새로운 보수당을 내오려 하고있다.
한편 《자한당》내의 로장파들은 황교안이 《국회》복귀를 무턱대고 반대하며 자기 몸값을 올리기 위해 《장외투쟁》에만 몰두한다고 비난하고있다.이들은 황교안이 《당혁신》을 운운하며 사사건건 독판치기를 하는데 대해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치인가.》, 《황교안의 정치밖에 안보인다.》고 강한 불만을 터놓고있다.지어 《〈국회〉의원도 아닌 정치풋내기가 낯내기정치에 매달리고있다.》, 《무능한 정치인이다.》라는 조소의 목소리까지 터져나왔다.
남조선언론들은 황교안의 독판치기로 갈등이 심화되는 《자한당》에 대해 《정치는 없고 독선적인 운영방식》만 남았다고 하면서 《〈자한당〉내부의 암투와 대립은 핵분렬직전상태에 놓여있다.》고 평하고있다.
망하는 집안에 싸움이 잦은 법이다.
권력야망에 사로잡혀 정쟁과 계파싸움만 일삼는 역적당의 몰락은 피할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