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문재인 “김대중대통령은 문재인의 반쪽, 남기신 뜻 이어받겠다”

문재인 “김대중대통령은 문재인의 반쪽, 남기신 뜻 이어받겠다”



민주당(민주통합당) 문재인대선후보는 17일 고 김대중전대통령을 ‘문재인의 반쪽’이라며 “대통령님이 남기신 뜻, 문재인이 이어받겠다”고 말했다.


문후보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대통령의 국정철학과 대한민국의 미래’ 토론회에서 축사영상을 통해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서 김대중은 노무현의 반쪽이자 문재인의 반쪽이요, 여러분의 반쪽이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의 절반”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전대통령이 2009년 노무현전대통령 서거 때 “내 몸의 절반을 잃은 느낌”이라 말하며 오열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사실은 김대중대통령님이야말로 노무현대통령의 절반이었다, 이 자리에 모인 모든 분들에게 김대중대통령님은 절반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대중이 있었기에 그 어둠의 시절 험난한 길에서 우리는 길을 잃지 않았다”며 “김대중은 횃불이자 ‘행동하는 양심’”이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김구선생의 ‘눈 위의 들판을 걸어갈 때 함부로 걷지 말라, 오늘 내가 남긴 발자국은 반드시 뒷사람의 길이 되리니’라는 말을 인용해 “김대중대통령님이 남긴 발자국, 제가 따라 밟으려 한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토론회에 참석하고 싶었지만, 지방일정 때문에 영상으로 대신 인사드린다”고 양해를 구했다.


송재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