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진보당울산시당 “신당 추진해봐야 또 다른 분열 뿐”

진보당울산시당 “신당 추진해봐야 또 다른 분열 뿐”

당정상화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촉구



진보당(통합진보당) 강기갑대표가 당대표를 사퇴하고 탈당한 것에 대해 10일 진보당울산시당은 “어떤 경우에도 분당과 분열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당원들과 함게 당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울산시당은 또한 분당사태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하는 한편 당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의 조속한 구성과 당원들의 결속을 통한 아래로부터의 혁신을 제안했다.


진보당울산시당 김진석위원장과 천병태·류경민시의원, 이은주동구지역위원장, 임상우전대변인 등은 10일 오후2시 울산시의회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 농민, 서민을 위한 진보정치를 염원하며 그동안 통합진보당을 믿고 아낌없는 지지와 격려를 보내주셨던 시민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당의 공식절차를 통해 결정된 사항조차 부정하고 ‘셀프제명’이라는 정치사에 없는 희대의 신종어까지 만들어내면서 분당하고자 하는 분들과 함께 신당창당을 추진해봐야 또 다른 분열로 치달을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분당을 막고 혁신재창당을 이루고자 그동안 강기갑대표를 비롯해 이른바 구당권파로 불리는 동지들과도 만나 조율하고 상호 의견을 좁혀보려고 노력했다”며 “그러나 분당을 막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계속해서 “그 책임을 가슴속 깊이 통감하며 이 자리를 빌려 당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어떤 경우에도 분당과 분열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신당창당을 추진해봐야 또 다른 분열로 치달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당 정상화를 위한 당원들의 결속과 아래로부터의 혁신을 제안한다”며 “노동현장에서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동네 소모임과 버스 한 귀퉁이에서라도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는 등 가장 낮은 곳으로 내려가겠다”고 다짐했다.


송재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