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영철석방! 박근혜퇴진! > 옥인동분실앞 철야1인시위 2일째
코리아연대(자주통일과민주주의를위한코리아연대) 지영철전공동대표가 박근혜폭압<정권>의 야수적이고 파쇼적인 공안탄압에 맞서 3개월넘게 수배생활하며 투쟁을 벌이다 20일, 서울시경보안수사대에 의해 강제폭력연행됐다. 
22일 지전공동대표는 보수대의 부당한 수사를 거부하고 계속 완강하게 묵비단식을 전개했고 코리아연대는 <지영철석방! 박근혜퇴진! > 옥인동분실앞 철야1인시위를 2일째 진행했다.
22일 오후에는 대학로 이음책방대표가  지지의 뜻을 보여줬고 23일 오전에는 지전공동대표의 어머니가 찾아와 1인시위에 참여했다.
001.jpg

002.jpg

003.jpg

004.jpg

005.jpg

006.jpg

007.jpg

008.jpg

009.jpg

010.jpg

011.jpg

012.jpg

013.jpg

014.jpg

015.jpg

016.jpg

017.jpg

018.jpg

019.jpg

020.jpg

021.jpg

임진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