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6 C
Seoul
2024년7월22일 월요일 2:32:46
Home일반・기획・특집민생・사회한국노총 경사노위 참여 전면중단 ... 대정부투쟁 선언 

한국노총 경사노위 참여 전면중단 … 대정부투쟁 선언 

7일 한국노총은 산별노조간부에 대한 강경진압에 반발하며 대통령 직속 노사정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를 전면적으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한국노총이 경사노위 참여 중단을 선언한 것은 박근혜정부시절이던 2016년 1월 경사노위의 전신인 노사정위원회 불참을 선언한지로부터 7년5개월만이다.

이날 한국노총은 전남 광양 지역지부 회의실에서 제100차 긴급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하고, 경사노위를 완전히 탈퇴할지 여부를 김동명위원장 등 집행부에 위임하기로 했다.

한국노총은 민주노총이 1999년 경사노위 전신인 노사정위를 탈퇴한 뒤로부터 노동계를 대표해 경사노위에 참여해왔다. 이런 가운데 한국노총마저 경사노위에 불참을 선언한 것은 노동계와 정부사이 공식적인 대화창구가 사실상 사라진 것을 의미한다. 

회의에는 김동명한국노총위원장과 류기섭사무총장 등 집행부, 한국노총회원조합대표자, 지역본부의장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에 앞서 김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사람들은 경사노위를 통한 사회적 대화 전면중단은 약한 투쟁, 경사노위 탈퇴는 강한 투쟁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며 <전면중단도 탈퇴와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이지현한국노총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윤석열정권심판투쟁에 나서기로 했다>며 <결코 묵과할수 없는 노동계에 대한 강력한 탄압에 맞서 전조직적으로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결과를 전했다.

한국노총집행부는 중앙집행위를 마친 뒤 강경진압이 일어났던 현장으로 이동해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대정부투쟁을 선언했다.

김동명위원장은 <경찰의 폭력진압에 유혈진압된 것은 김만재금속노련위원장, 김준영사무처장만이 아니라 한국노총 150만 조합원이고 2500만 노동자의 삶>이라며 <강력한 대정부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만재금속노련위원장은 <사람이 대화하자는데 폭력으로 진압하다니 분개하지 않을수 없다>며 <지금도 협상의 끈을 놓지 않기 위해 인내하고 있지만 인내의 한계점이다>라고 성토했다.

한국노총은 8일 오전 10시 용산대통령실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중앙집행위논의결과를 공식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Advertisement -
플랫포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