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 C
Seoul
2024년6월23일 일요일 3:24:53
Home일반・기획・특집민생・사회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윤석열정부, 오염수방류계획 들러리로 전락〉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윤석열정부, 오염수방류계획 들러리로 전락〉

31일 반일행동은 옛일본대사관앞 소녀상에서 <소녀상사수문화제>를 열었다. 

사회자는 <윤석열이 후쿠시마오염수방류를 지지하고 동시에 전쟁행각을 벌이면서 이제는 파쇼적 만행까지 일삼고 있다>며 <우리가 더 가열하게 투쟁해야 할 때가 왔다>고 힘주어 말했다. 

문화제에서는 반일행동회원들의 율동공연, 노래공연 등 문화공연이 이어졌고, 참가자들이 함께하는 공동체시간도 진행됐다. 

반일행동회원은 발언에서 <지난 29일 욱일기를 단 해상자위대가 감히 이곳이 어느곳이라고 이땅에 들어왔다>며 <욱일기를 단 함정이 이땅에서 제국주의세력들과 제국주의세력들과 전쟁연습을 벌인다는 것은 한반도를 핵전쟁의 불바다로 만들려는 용납할수 없는 핵전쟁행각>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민족의 생사가 달린 침략책동이 벌어지는 이때에 윤석열은 일외무성도 욱일기라고 공인하는 자위대기가 욱일기는 아니라며 침략군대의 재주둔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첨예해지는 정세속 우리민족의 앞길을 열 유일한 힘인 우리민중의 투쟁이 가열차게 벌어질수 있도록 우리 반일행동이 민중의 전열에서 거세게 투쟁해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다른 회원은 <친일매국노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니 나라꼴이 첩첩산중>이라며 <나라를 팔아먹는 것으로도 모자라 우리민중의 생명까지 모조리 외세에 팔아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오염수무단방류와 관련해서는 일정부의 입맛대로 점검이 이어졌으며 (한국)시찰단은 오염수방류계획의 들러리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구호 <친일매국 윤석열 타도하자!>,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철저히 해결하자!>, <일본정부는 군국주의부활책동 즉각 중단하라!> 등을 외쳤다.

관련기사
- Advertisement -
플랫포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