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정치

반일행동, 폭력〈견찰〉·극우유튜버 검찰고발

친일극우무리의 소녀상정치테러·농성장침탈을 항의하던 소녀상지킴이가 오히려 <견찰>에 불법체포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이를 항의하던 여성지킴이는 남성<견찰>의 폭행에 의식을 잃고 쓰러져 타박상·뇌진탕·경추염좌 등의 중상을 입었다.

18일 1786일째 소녀상앞에서 철야농성투쟁을 진행하는 반일행동농성장에 친일극우무리가 난입해 폭력적으로 자이언트폴반입을 시도했다.

소녀상에 대한 노골적인 정치테러에 소녀상지킴이들과 시민들이 거세게 항의했으나 현장에 있던 <견찰>은 이들의 불법행위를 막기는커녕 비호방관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심지어 종로서경비대와 청진파출소<견찰>은 극우유튜버에게 멱살을 잡힌 소녀상지킴이를 오히려 폭행현행범으로 불법체포했다.

<견찰>은 친일극우무리의 일방적인 주장만 믿고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은채 폭력적으로 소녀상지킴이를 연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최소한의 절차인 미란다원칙도 고지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규탄하던 여성지킴이는 10여명의 여경들에게 몸을 제대로 가눌 수 없을 정도로 압박당했고 이후 남성<견찰>의 폭행에 바닥에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시민들은 친미극우무리와 <견찰>의 똑같은 만행에 경악하며 소녀상지킴이에 대한 탄압을 당장 멈출 것을 촉구했다.

조사과정에서의 원칙적인 묵비투쟁과 반일행동의 대표단항의방문을 비롯한 강력한 <견찰>규탄투쟁으로 연행된 회원이 이날 오후 석방됐다.

반일행동은 19일 소녀상·청진파출소·검찰청앞에서 <소녀상지킴이불법폭력체포감금규탄! 종로서직권남용강력처벌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청진파출소장·종로서경비과장·종로서장과 극우유튜버 김상진을 검찰에 고발했다.

반일행동은 <친일극우무리의 불법은 용인하면서 소녀상지킴이들에게 소환장남발을 비롯한 정치탄압을 일삼는 <견찰>을 절대 용서할 수 없다. 소녀상지킴이의 불법체포·감금에 가담한 <견찰>들을 모조리 엄중처벌하라.>며 <우리의 요구가 실현될때까지 투쟁을 계속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반일행동, 소녀상앞기자회견 .. 〈소녀상지킴이불법폭력체포감금규탄!종로서직권남용강력처벌촉구!〉
반일행동, 〈소녀상지킴이불법폭력체포감금규탄!종로서직권남용강력처벌촉구!〉 검찰청앞 기자회견

[반일행동보도(성명) 69]

친일극우무리 정치테러를 용인하고 소녀상지킴이에 대한 불법폭력과 체포행위를 자행한 종로서의 서장을 엄중 처벌하라!

친일극우무리가 감히 소녀상정치테러를 자행했다. 18일 친일극우무리는 폭력적으로 자이언트폴반입을 시도하며 경찰의 비호·방조 아래 소녀상농성장까지 침탈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극우무리가 소녀상지킴이들에게 폭언·폭행하며 노골적인 테러행위를 벌이는 동안 <견찰>은 오히려 이들의 불법행위를 저지하기는커녕 철저히 옹호했다. 극우무리와 <견찰>은 소녀상테러·농성장침탈 직전까지 같이 협의하는 모습이 다수 포착될 정도로 대놓고 결탁하기에 이르렀다. <견찰>은 정당하게 항의하는 지킴이들을 불법체포·감금·폭행하는 등 친일극우무리의 반역행위에 적극 동조하며 직권남용까지 서슴지 않았다. 반일운동탄압에 혈안이 돼있는 종로<견찰>들은 민족적 양심은 물론 경찰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기본적 법질서마저 저버렸다.

이번 테러는 극우무리와 <견찰>이 결탁한 산물이다. 극우무리의 정치테러물품 반입시도는 처음이 아님에도 <견찰>은 이를 방치하며 극우무리에 대한 편파적 대응과 소녀상지킴이들에 대한 폭압을 지속해왔다. <견찰>은 소녀상지킴이가 극우테러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친일극우단체 <자유연대> 사무총장 김상진에게 멱살을 잡히며 폭행당했지만 극우무리의 일방적 신고만을 듣고 황당하게도 지킴이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종로서경비대와 청진파출소<견찰>이 현장에서 범죄행위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미란다고지조차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지킴이를 불법연행한 것은 명백한 직권남용·불법체포다. 청진파출소<견찰>들은 지킴이에게 진술과 정체미상의 <확인서>서명을 강요하고 신원확인 후에도 수갑을 채워 부당구금했다. 이에 시민들이 항의하자 청진파출소는 문을 걸어잠그며 반민주·반민중<견찰>의 본모습을 여실히 보여줬다.

<견찰>의 폭거는 지킴이들에 대한 직접적인 폭력행사에 이르렀다. 극우무리의 정치테러를 온몸으로 막아나선 여성지킴이를 신발과 양말이 벗겨질 정도로 폭력이격한 것도 모자라 <견찰>의 불법체포에 강력항의하는 여성지킴이를 남성<견찰>이 밀쳐 바닥에 넘어뜨려 타박상·뇌진탕·경추염좌의 심각한 상해를 입혔다. 이는 정확히 의사의 진단으로까지 확인된 사실이다. 다수의 여경들은 한 지킴이의 옷을 뜯고 머리를 때리며 과잉진압해 소녀상일대의 모든 시민들을 격분케했다. 반면 종로서<견찰>들은 극우무리가 철거명령을 받은 정치테러물품을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킨 뒤 정치테러를 계속할 수 있게 협조했다. 지킴이들의 정당한 항의에는 <통행방해>를 운운하며 횡단보도를 막아나서고 친일단체의 기자회견을 보장해준 모습과 정반대의 이중적 행태를 드러냈다.

소녀상지킴이의 불법체포·감금에 가담한 해당<견찰>들을 엄중 처벌하라. 우리는 오늘 이에 대해 책임이 있는 친극우<견찰> 청진파출소장·종로서경비과장·종로서장을 검찰에 고발한다. 친일극우무리의 온갖 불법망동은 묵과하고 소녀상지킴이는 법적 근거와 정당한 절차 없이 체포하는 <견찰>의 행태는 <견찰>의 친일매국적본색과 <견찰>악폐청산의 정당성을 더욱 확인시켜준다. 일제강점기 일제순사노릇으로 민족탄압의 최선봉에 섰으며 지금까지도 애국민주세력을 가장 야수적으로 탄압하는 종로<견찰>에 대한 투명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이 바로 친일친극우<견찰>악폐청산이다. 우리는 친일극우무리와 친일<견찰>의 훼방에도 굴함없이 투쟁해 반드시 민족반역무리를 모조리 쓸어버리고 우리민중·민족의 완전한 해방을 앞당길 것이다.

2020년 11월19일 검찰청앞

반일행동(희망나비 진보학생연대 실업유니온 21세기청소년유니온 민중민주당학생위원회)

소녀상앞기자회견

청진파출소앞기자회견

검찰청앞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