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민주당일각, 김용판무죄판결에 ‘정권퇴진론’ 제기

민주당일각, 김용판무죄판결에 ‘정권퇴진론’ 제기 
 
김용판 전서울지방경찰청장의 1심무죄판결을 둘러싸고 7일 민주당일각에서 정권퇴진론이 제기됐다.
노웅래사무총장은 이날 한 언론인터뷰에서 “원세훈 전국가정보원장까지 무죄를 선고받는 등 이번 재판결과가 원전원장재판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면 정권퇴진운동까지 전개할 것”이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식의 판결이 계속된다면 박근혜정권과 정면으로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정부·여당의 ‘무죄프로젝트’에 반발하는 차원에서 정권퇴진까지 포함, 강력하게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면서 “민주주의를 다 죽이려고 목을 조른다면 현정권에 대해 전면적 투쟁에 돌입,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청래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국기문란, 불법대선, 부정선거, 허위수사발표에 은폐조작 수사외압, 채동욱찍어내기, 윤석열 수사팀해체로 결국 김용판 무죄… 이제 우리가 부정한 박근혜정권 물러가라! 고 외칠 때’라고 주장했다.

정재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