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식당종업원 탈북사건조사를 위해 방남한 외국법률가들이 국가인권위원회가 조사를 마쳤음에도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29일 국제민주법률가협회(IADL)와 아시아·태평양법률가연맹(COLAP) 소속 진상조사단은 기자회견을 열고 자체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단은 <지난26일 인권위와의 면담에서 조영선사무총장은 조사결과가 나왔으나 발표되지 않았다고 알렸다><조사결과발표가 부당하게 지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기관과 관료들이 사건에 대한 어떤 책임도 지지않고 있다><비양심적인 지연은 국가정책에 의해 영향을 받았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북식당종업원들이 지배인에게 속아 남코리아로 오게됐고 이에 국가정보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종업원들이 북가족과 만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25일 방남해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경찰에 면담을 요청했으나 조사가진행중이라는 이유로 무산됐고 종업원들과의 만남주선도 경찰이 거부했다고 알렸다.

조사단은 31일 방북해 다음달 4일까지 평양에 머물러 종업원가족들과 탈북하지 않은 종업원 등을 만날 계획이며 9월중 유엔인권이사회에 조사결과를 보고하는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