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3일로 1191일째를 맞이했다.

1381차 수요시위는 한국여성민우회의 주관으로 진행됐다.

시위는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 故김음전할머니를 추모하며 시작됐다. 이어 한국여성민우회에서 인사말을 전했다.

다음으로 윤미향정의기억연대대표의 경과보고가 이어졌다.

자유발언에는 양수중학교, 양곡고등학교, 한국여성민우회와 뉴질랜드한인모임 <더좋은세상>에서 발언했다.

이후 성명서 낭독이 이어졌다.

수요시위는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학생들의 피켓퍼포먼스로 끝이 났다. 이후 1191일차 농성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기사제휴:21세기대학뉴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1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