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6일 오후 서울 등 13개지역에서 노동법개악저지·국제노동기구(ILO)핵심협약비준·노동기본권 쟁취·제주영리병원저지·산업정책일방강행저지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진행했으며 민주노총임원들은 국회앞노숙농성에 돌입했다.

서울 국회앞에서 열린 수도권집회에는 3000여명의 노조원들이 참석해 △광주형일자리·대우조선일방매각정책 폐기 △사회공공성정책 강화 △노동친화산업정책으로 전환 등도 촉구했다.

수도권집회에서 김명환민주노총위원장은 <재벌대기업은 극우보수정당과 결탁해 부와 권력을 독점하고 끊임없이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양산하며 노동법개악을 주문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국회는 국제노동기구가 20년이 넘는 동안 선포하라고 하는 결사의자유·단결의자유는 비준하지 않은 채 노동법개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호규금속노조위원장은 <작년에 노동시간이 주52시간으로 줄었지만 얼마전 경사노위가 합의했다고 주장하는 탄력근로제합의 내용에 따르면 주80시간까지 늘어날 수 있게 됐다>며 <이게 바로 개악>이라고 힘주어 발언했다.

이양진민주일반연맹위원장은 <최저임금은 2회에 걸쳐 인상됐지만 산입범위확대개악으로 말짱 도루묵이 됐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선언문을 통해 <3월국회는 친재벌·반노동개악국회가 될 것이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법개악을 저지하고 모든 노동자의 온전한 노동3권실현을 거꾸로 되돌리려는 총자본의 노조파괴시도를 주저앉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말 열리는 전국노동자대회때까지 국회앞집중투쟁을 한다>고 공개했다.

민주노총과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 등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자유한국당사 등으로 행진했다.
 

1.jpg

1-1.jpg

3.jpg

4.jpg

5.jpg

5-2.jpg

6.jpg

6-1.jpg

6-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