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속깊이 토착왜구당 국민의힘은 당장 해체해야

8일 강효백경희대법무대학원교수가 국민당(국민의힘)당명이 일극우단체의 슬로건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강교수는 <미래통합당의 새당명은 일본에서 가져온 것>, <<국민의힘>이 일극우단체 <일본회의>의 슬로건 <국민의힘>, 일본어로 <고쿠민노 치카라>와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이라고 띄어쓰기를 하지 않은 것도 일본을 따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당은 <몇몇사람들이 재미로 또는 어떤 질투심때문에 상대방의 노력이나 시도의 열정을 깎아내리고 갈등을 조장한다>고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았다.

<국민>은 <황국신민>에서 나온 말이다. 일제가 전시동원령을 내리고 1941년 <국민학교령>이 공포되면서 <국민학교>가 등장했다. 여기서 <국민>은 <황국>의 도를 충실하게 수행할 <황국신민>을 의미한다. 1943년 조선교육령개정으로 만들어진 <국민과 역사>는 <황국의 역사적 사명을 자각하고 동아및세계의 변천과 황국진전의 대세에 대해 가르친다>를 목표로 내세우기도 했다. 해방과 함께 당연히 <국민>은 사라졌는데 이를 기어코 되살린 자가 바로 박정희군사파쇼광이다. 박정희는 메이지천황시대 제정한 교육칙어를 본 따 <국민교육헌장>을 공포했으며 메이지유신을 본따 <10월유신>을 발표했다.

당명논란을 자초한 것은 다름아닌 국민당무리다. 8.15광복절경축식에서 김원웅광복회장의 기념사를 두고 갖가지 망언을 내뱉으며 철저히 친일파의 편에 선 세력이 바로 국민당이다. 당시 미통당(미래통합당)의원들은 <편향된 이념으로 국민편가르기를 하고있다>, <반일친북, 반미친문의 김원웅회장을 파직돼야>, <국민을 이간질하는 것이 바로 매국행위>라고 일제히 비난을 쏟아부었다. 국민당무리의 친일성은 지난해 일본의 경제보복과 문재인정부의 지소미아파기건을 둘러싸고 더욱 노골화됐다. 국민당무리는 <우리일본정부>, <감정외교·갈등외교로 한일관계를 파탄냈다>라며 친일무리임을 굳이 숨기지않았다.

뼈속까지 친일주구이자 민족반역무리인 국민당의 본색이 어떻게 감춰지겠는가. 친일파가 친미파가 되고 외세에 부역하며 권력을 장악해온 역사는 국민당의 반역성을 충분히 입증한다. 미통당에서 당명을 바꾼지 6개월만에 <국민의힘>으로 당명을 변경하고 갖가지 말로 꾸며대도 우리민중은 절대 속지 않는다. 역사가 보여주듯이 <국민의힘>으로의 당명개칭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외세의 편에서 민족분열만을 일삼는 국민당에 대한 민심의 분노와 해체여론도 마찬가지다. 뼈속깊이 토착왜구당 국민당은 당장 해체해야 한다.

최신기사

민중을 인질삼아 권력쟁투 벌이는 국민의힘
전작권 상관없이 미군 즉각 떠나야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525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91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567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630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206일째
반일행동, <매국적한일합의즉각폐기!>소녀상농성1728일째 <친일반역무리정치테러규탄>연좌농성91일째 청와대앞시위563일째 일본대사관앞시위383일째
민중민주당, <친미극우무리·친미친극우견찰규탄> 평화시위165일째 견찰청앞보수대·정보견찰해체투쟁109일째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524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90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566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629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205일째
반일행동, <매국적한일합의즉각폐기!>소녀상농성1727일째 <친일반역무리정치테러규탄>연좌농성90일째 청와대앞시위562일째 일본대사관앞시위382일째
[노동신문] 당중앙이 파견한 최정예수도당원사단의 전투력을 힘있게 과시
<전쟁위기의 시작, 모든 전쟁연습 강력규탄> 9차미국평화원정 204일째 … 미국평화원정시위 총1232일째
민중민주당, <친미극우무리·친미친극우견찰규탄> 평화시위164일째 견찰청앞보수대·정보견찰해체투쟁108일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