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학살모략기구 국가안보사령부를 해체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최근 국군기무사령부가 <유가족관리및후속조치>문건에 조기계엄령선포를 검토한 사살이 밝혀졌다. 세월호참사가 있은지 보름후부터 유족들을 사찰한 사실도 충격적이지만 <반정부시위가 순식간에 확산될 수 있다는 이유로 계엄령선포를 준비해야 한다>고 밝혀 더 큰 충격을 주고있다. 문건에는 수사를 담당한 군합수부설치까지 거론하는 등 상당히 구체적으로 추진됐음을 보여줬다. 사이버공작과 검찰·경찰, 정보원, 보수언론과 협조해 여론조작할 것을 주장하는 등 노골적인 정치개입정황도 추가로 드러났다. 
 
기무사는 박정희군사파쇼시기 국군보안사령부로 태어나 광주학살을 기획했고 6월항쟁을 탄압했으며 민간인사찰과 정치공작을 자행했다. 이미 기무사가 박근혜탄핵촉구촛불집회때 계엄령을 준비했던 사실도 밝혀졌다. 세월호참사직후 여론조작과 계엄령을 준비한 사실은 기무사의 악질적이며 파쇼적인 본색을 더욱 분명히 한다. 이들은 박정희·전두환군사파쇼세력뿐만아니라 이들의 직계인 <이명박근혜>세력과 자유한국당악폐세력을 비호하기 위한 모략집단이며 민중을 총칼로 살해할 흉계를 꾸민 학살집단인 것이다. 
 
기무사의 천인공노할 범죄는 그동안 수십차례 밝혀졌지만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등 어느것 하나 제대로 이뤄진 것은 없다. 1991년 보안사의 민간인사찰사건이 크게 불거졌지만 기무사로 이름만 바꿨고 현재도 박근혜악폐세력에 부역한 범죄를 국가안보사령부로 역시 이름만 바꾸며 무마하려 하고있다. 악폐청산과 책임자처벌 없는 기만적인 <개혁>은 민중을 우롱하는 반민주책동이다. 결국 안보사는 또다른 기무사로서 군사파쇼악폐세력의 책원지며 악폐정권부활의 근거지일뿐이다.
 
문재인정부는 안보사를 즉각 해체하고 진상을 규명하며 책임자를 엄벌에 처해야 한다. 안보사를 유지하는 것은 악폐세력들의 근거지만 마련해줄뿐이다. 학살음모를 꾸미고 정치모략에 이골이난 안보사는 또다른 청산대상이다. 계엄령을 기획하며 <제2의광주민중학살>을 획책하려한 기무사와 그 책임자를 엄벌하지 않고서는 군사악폐청산은 불가능하다. 안보사를 해체하고 민주주의를 유린한 군사악폐들과 <이명박근혜>악폐세력, 자유한국당을 당장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