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역풍을 자초한 투기조장당 미래통합당의 궤변

28일 시민단체가 발표한 국회의원 부동산소유액조사결과 미통당(미래통합당)의원들의 부동산재산신고액이 2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국민평균의 7배에 해당하며 미통당을 제외한 국회의원평균의 2배가 넘는 금액이다. 그중 다주택소유자는 41명으로 미통당전체의 40%를 차지하고있으며 이들중 10명은 부동산정책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국토위원회·기재위원회에 편재돼있다. 집값폭등비난에 가장 앞장섰던 미통당원내대표 주호영의 경우 50억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으며 특히 강남재건축의 대표격인 반포재건축아파트에서 23억원의 차익을 얻은 것이 확인됐다.

최근 미통당은 현정권에 집값폭등책임을 물으며 비난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미통당의원들이 집값폭등의 가장 큰 수혜자임이 밝혀지면서 그동안의 비난이 무색해졌다. 박근혜악폐권력시기 미통당전신인 새누리당은 2014년 <부동산부양책>으로 분양가상한선폐지·재건축초과이익환수유예·조합원3주택허용을 골자로 한 법개정을 강행했다. 이는 사실상 투기조장법으로 이후 집값폭등 불러온 주원인이 됐으며 특히 강남재건축아파트의 투기가 더욱 심각해졌다. 주호영을 비롯한 미통당은 집값폭등을 조장한 최대수혜자들로 오늘날 집값폭등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투기세력이다.

미통당은 자신들이 집값폭등을 조장한 투기세력임에도 그 책임을 현정부에 전부 들씌우려 하고있다. 그러면서 현정부가 추진중이 부동산억제책을 가로막고 부동산투기세력을 옹호하고있다. 이번에 밝혀진 부동산소유액조사결과로 주호영을 비롯한 미통당무리들의 반민생본색이 폭로됐으며 미통당의 파렴치한 궤변에 민심의 분노가 들끓고있다. 미통당의 적반하장식의 궤변은 결국 역풍을 불러오고있다.

반민생정당 미통당이 민생정당의 탈을 쓴 채 실제는 투기세력을 대변하며 떠들어대는 망언에 우리민중은 침을 뱉고 돌아선지 오래다. 미통당이 무엇을 말하던 민심의 분노는 피할 수 없으며 악에 바친 비난에 매달릴수록 자신들의 더러운 치부만 드러낼 뿐이다. 이미 여러차례 선거로 민심의 사형선고를 받은 미통당이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드는 것은 반역무리의 최후발악에 다름 아니다. 투기조장당의 적반하장과 궤변은 더이상 통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