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정치

민중민주당 <친미극우무리난동방조견찰규탄!친미친극우서울경찰청장사퇴!> 기자회견

7~8일 친미극우세력은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의 합법적이고 정당한 평화시위를 방해했다.

이들은 무리를 지어 시위현장에 나타나 당원들을 무단촬영하고 여성시위자에 대한 성희롱까지 서슴지 않았다.

8일에는 박소현후보의 선거유세현장에서 소리지르며 노골적으로 선거운동을 방해했다.

경찰은 친미극우세력의 집단적인 불법행위를 방관하고 오히려 피해자인 민중민주당당원에게 범칙금을 끊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에 민중민주당은 9일 서울시경찰청앞에서 <친미극우무리난동방조견찰규탄!친미친극우서울경찰청장사퇴!> 집회를 진행했다.

사회자는 <정당한 선거유세와 투쟁에 대한 극우악질세력의 난동을 경찰이 묵인방조하고 있다>며 <극우악질세력과 본질상 다를것없는 경찰을 지금부터 견찰로 규정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참가자들은 구호 <유세방해 방관하는 친극우견찰 규탄한다!>·<선거파괴 민주주의파괴 이용표서울경찰청장 사퇴하라!>·<친미친극우견찰 청산하고 민주주의 앞당기자!>를 외쳤다.

친미극우세력의 선거유세방해를 받은 박소현민중민주당종로구국회의원후보가 첫번째 발언자로 나섰다.

박소현후보는 <우리는 박근혜정권을 탄핵시키기전 이곳에서 정권의 하수인이였던 경찰을 규탄했다>고 말했다.

이어 <놀랍게도 백만촛불이 지난 오늘날 여전히 경찰은 견찰의 역할을 하고있다>며 <선거법에 의해 보장돼야 하는 선거유세를 친미극우세력이 방해할때 경찰은 무맥하게 아무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계속해서 <경찰은 오히려 우리 일인시위자들을 불법으로 강제이격했다>면서 <경찰이 친미극우세력을 비호하는순간 우리는 그들을 같은 세력으로 보고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후보는 <지금 이순간부터 민주주의를 거꾸로 되돌리는 경찰을 향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것이다>고 경고했다.

민중민주당민지원학생당원은 <우리당은 1000일이 넘도록 광화문에서 <미군철거!조국통일!>을 위해 투쟁했다>며 <합법적이고 정당한 투쟁을 친미극우세력은 방해하고 모욕·협박등의 범죄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민지원당원은 <8일에는 우리당후보를 향해 모욕과 폭언을 퍼붓는 선거법위반행위를 노골적으로 저질렀지만 경찰은 이들의 집단적난동을 묵과하고 제지조차 못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경찰이란 탈을 쓰고있는 권력의 하수인은 필요없다>며 <이용표경찰청장이 경찰로서의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법대로 처사하고 정당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끝으로 <우리는 경찰악폐를 청산하는 투쟁을 끝까지 벌여나갈 것이다>고 단호히 말했다.

이들은 성명 <친미친극우<견찰>의 우두머리 이용표는 사퇴하라!>를 낭독한후 당가 <민중의노래>를 힘차게 불렀다.

박소현후보는 서울시경찰청장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민중민주당은 선거유세와 일인시위를 방해한 친미극우세력을 예외없이 모조리 고소고발할 방침이다.

<친미극우무리난동방조견찰규탄!친미친극우서울경찰청장사퇴!>

[대변인실보도 314]
친미친극우<견찰>의 우두머리 이용표는 사퇴하라!

1. 극우세력들의 난동이 갈수록 심각해지고있다. <청년화랑TV>, <김상진TV> 등 극우유튜버무리들이 7일 924일째 전개중인 민중민주당의 삼봉로철야시위를 심각하게 방해했다. 이들은 정당한 1인시위를 두고 <통행방해>라 걸고넘어지면서 오히려 길거리에 드러눕고 심지어 길바닥에 앉아 커피를 마시는 추태를 부렸다. 여성시위자에게는 성희롱까지 하며 악질·저질성을 대놓고 드러냈다. 이것으로도 모자라 8일에는 우리의 시위를 가로막으며 민중민주당의 박소현종로구국회의원후보의 선거유세를 심각히 훼방했다. 이들은 차량전진까지 방해했고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욕설로 우리후보자를 모욕했다. 이렇듯 이들의 선거법위반은 한두건이 아니다.

2. 우리를 더욱 격분시킨 것은 경찰의 어처구니없는 무능과 방임이다. 7일 경찰은 우리시위를 훼방하며 망언망동을 자행하는 극우악질세력을 이격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당원에게 범칙금을 끊는 어처구니없는 만행을 저질렀다. 8일에는 아예 선거법을 대놓고 위반하는 극우세력의 망동을 수수방관하면서 이자들을 비호하기까지 했다. 우리의 정당하고 적극적인 요구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아무것도 하지않으며 선거관리위원회만 탓했다. 우리는 지난 대선때 집회에서 포스터를 부착했다는 이유로 우리당원들을 선거법위반으로 연행·구금한 사실을 잊지않고있다. 경찰의 <이중잣대>와 불법행태에 우리당원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있다.

3. 우리는 오늘부터 경찰을 <견찰>로 규정하고 그에 맞게 강력히 대응할 것이다. 우리는 지난 <이명박근혜>악폐권력에 부역하며 투쟁하는 민중들에게 온갖 탄압과 악행을 자행한 <견찰>의 불법부당한 행태가 오늘에 재연되는 것을 예의주시하고있다. 이에 서울<견찰>들의 우두머리인 서울시경찰청장 이용표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우리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시위활동을 가로막는 친미극우무리들을 빠른시간에 정리하고 법으로 엄단하지 못한다면 이후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번지게 될 것이다. 박근혜악폐시기 우리를 탄압하는 <견찰>들의 최후가 어떻게 됐는지 이기회에 제대로 돌아보라. 이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이용표를 비롯한 모든 <견찰>지휘관들이 지게 될 것이다.

유세방해 방관하는 친미친극우<견찰> 규탄한다!
선거방해 묵인하는 견찰우두머리 이용표서울경찰청장 사퇴하라!
친미친극우<견찰> 청산하고 민주주의 앞당기자!

2020년 4월9일 서울시경찰청앞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 대변인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