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jpg

노동신문은 7일 정세론 <살림집철거만행을 통해 본 평화파괴자의 정체>를 게재했다.
신문은 <지난 7월 이스라엘은 꾸드스에 있는 팔레스타인들의 살림집을 파괴하고 수십명의 사람들을 내쫓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지난 7월12일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티나의 가자지대 동부지역에서 강점정책을 반대하여 평화적시위에 떨쳐나선 팔레스타인들에게 실탄을 쏘아대며 탄압에 광분하였다.그로하여 40여명의 팔레스타나인이 부상당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이 꾸드스에서 팔레스타나인들의 살림집을 파괴하는것은 비열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며 <꾸드스의 유태화를 실현하자는것>, <팔레스티나인들의 정신적기둥을 허물자는데 있다>고 해설했다.
끝으로 <로씨야, 에짚트 등 적지 않은 나라들이 이스라엘의 행위를 국제법에 배치되는 범죄적이고 극악한 만행으로 강력히 규탄>했다고 맺었다.
아래는 전문이다. 
살림집철거만행을 통해 본 평화파괴자의 정체
 
얼마전 팔레스티나해방조직이 공보를 발표하여 이스라엘과 체결한 모든 협정이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선언하였다.
팔레스티나가 이러한 결정을 내리게 된데는 리유가 있다.
지난 7월 이스라엘은 꾸드스에 있는 팔레스티나인들의 살림집을 파괴하고 수십명의 사람들을 내쫓았다.이와 관련하여 팔레스티나대통령은 우리는 항상 평화를 념원해왔지만 이것은 항복을 의미하는것이 아니라고 격분을 표시하였다.
지난 7월 12일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티나의 가자지대 동부지역에서 강점정책을 반대하여 평화적시위에 떨쳐나선 팔레스티나인들에게 실탄을 쏘아대며 탄압에 광분하였다.그로 하여 40명의 팔레스티나인이 부상당하였다.
이스라엘이 꾸드스에서 팔레스티나인들의 살림집을 파괴하는것은 비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이다.
우선 꾸드스의 유태화를 실현하자는것이다.
지난해 7월 이스라엘은 강점한 전령토를 유태국가로 규정한 유태민족국가법이라는것을 채택하였다.아랍인들의 자결권을 부정한 이 법에는 공용어를 헤브라이어로 정하고 아랍어에는 형식상의 지위만을 부여한다는것이 밝혀져있다.
이스라엘수상 네타냐후는 《우리의 언어와 국가, 국기를 비석에 새긴것은 력사에서 매우 중요한 순간으로 된다.》고 떠벌였다.
알제리외무성은 성명을 발표하여 이스라엘의 책동을 범죄적이고 극악한 만행으로 규탄하고 이스라엘이 꾸드스의 지리학적, 인구통계학적현실을 변경시키려고 시도하고있다고 까밝혔다.
다음으로 팔레스티나인들의 정신적기둥을 허물자는데 있다.
팔레스티나인들의 대부분은 이슬람교를 믿고있다.꾸드스는 팔레스티나인들에게 있어서 정신적기둥으로 되고있다.
꾸드스에서 이러한 사태가 발생한것과 관련하여 광범한 국제사회가 이스라엘을 저주하고있다.
아랍국가련맹 부총서기는 살림집철거책동을 팔레스티나인들을 대상으로 한 이스라엘의 범죄들가운데서 가장 엄중한 사건으로 락인하였다.로씨야, 에짚트 등 적지 않은 나라들이 이스라엘의 행위를 국제법에 배치되는 범죄적이고 극악한 만행으로 강력히 규탄하였다.
팔레스티나에 대한 이스라엘의 제재와 유태인정착촌확장책동은 앞으로도 계속될것이다.그것은 팔레스티나인들의 반이스라엘감정을 더욱 고조시키고 국제사회의 더 큰 분노를 자아내게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