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은 11일 미국연구소정책연구실장담화를 공개했다.


연구실장은 <남조선당국이 지난 3월에 이어 이달중순 또다시 미국으로부터 스텔스전투기 2대를 납입하려 하고있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반도유사시 북침의 <대문>을 열기 위한데 그 목적이 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며 <<판문점선언 군사분야이행합의서>에 정면도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이 조미관계가 개선될 기미가 보이면 일보 전진하였다가 백악관에서 차단봉을 내리면 이보 후퇴하는 외세의존의 숙명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북남관계전망은 기대할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더해 <우리 역시 불가불 남조선에 증강되는 살인장비들을 초토화시킬 특별병기개발과 시험을 하지 않을수 없게 되였다>고 경고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담화



남조선당국이 지난 3월에 이어 이달중순 또다시 미국으로부터 스텔스전투기 《F-35A》 2대를 납입하려 하고있다.
일명 《보이지 않는 살인무기》라고도 불리우는 《F-35A》의 납입이 지역에서 주변나라들에 대한 군사적우위를 보장하며 특히 조선반도유사시 북침의 《대문》을 열기 위한데 그 목적이 있다는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이로써 남조선당국은 상대방을 겨냥한 무력증강을 전면중지할데 대하여 명백히 규제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리행합의서》에 정면도전하였다.
력사적인 판문점조미수뇌상봉으로 조선반도에 긍정적인 기류가 조성되고있는 때에 자기 동족을 해칠 살인무기를 끌어다놓는데 순응하는것이 남조선당국자가 떠들어대는 《상식을 뛰여넘는 상상력》의 창안품인지 묻고싶다.
이번 전투기반입이 우리의 반발을 초래하고 조선반도정세를 군사적긴장격화에로 떠미는 위험천만한 행위로 된다는것을 뻔히 알면서도 울며 겨자먹기로 상전인 미국의 비위를 맞추어 살아가는것이 남조선당국의 이상한 사람들이다.
그러면서도 북남사이의 화해와 협력을 떠들어대고있는것을 보면 뻔뻔스럽기도 하고 가련하기도 하다.
남조선당국이 조미관계가 개선될 기미가 보이면 일보 전진하였다가 백악관에서 차단봉을 내리면 이보 후퇴하는 외세의존의 숙명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북남관계전망은 기대할것이 없다.
우리 역시 불가불 남조선에 증강되는 살인장비들을 초토화시킬 특별병기개발과 시험을 하지 않을수 없게 되였다.
남조선당국은 미국에 추종하면 북남관계개선의 기회가 올수 있을것이라는 허황한 망상을 버리고 이제라도 정신을 차리는것이 좋을것이다.

주체108(2019)년 7월 11일
평 양 (끝)


최신기사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447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13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489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552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128일째
민중민주당, <친미극우무리·친미친극우견찰규탄> 평화시위87일째 정보원앞보안법철폐투쟁32일째 견찰청앞반민주보수대정보견찰해체투쟁31일째 청와대앞악폐청산투쟁14일째
전총 <모든실업자에게 매월50만원수당지급!> … 정부서울청사앞 일인시위91일째
반미투본 <자주·평화·민족대단결원칙준수!점령군미군철거!반통일악법보안법철폐!>
민대위 조선일보앞 <민족반역언론조선일보폐간!반민주파쇼악법보안법철폐!>
전총 <정권과 자본의 개량화공세를 분쇄하고 민중민주의 새세상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자!> 논평발표
민중민주당, 미대사관앞평화시위1446일째 <광화문미대사관앞철야> 1012일째 미대사관포위시위488일째 평택험프리스기지앞미군철거시위551일째 삼봉로노천당사사수투쟁127일째
건더기 없으면
민중민주당, <친미극우무리·친미친극우견찰규탄> 평화시위86일째 정보원앞보안법철폐투쟁31일째 견찰청앞반민주보수대정보견찰해체투쟁30일째 청와대앞악폐청산투쟁13일째
전총 <모든실업자에게 매월50만원수당지급!> … 정부서울청사앞 일인시위90일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