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은 3일 <항일의 불길속에서 창조된 혁명정신-연길폭탄정신>을 게재했다.

신문은 <수령님께서는 항일무장투쟁의 나날 남들이 도와주면 좋고 설사 도와주지 않아도 자기의 힘으로 나라를 찾아야 하며 또 찾을수 있다는 철석의 신념, 오직 우리의 지혜와 힘으로 만사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확고부동한 의지를 투사들과 인민들에게 심어주시였다>고 밝혔다.

이어 <수령님께서 항일무장투쟁의 첫 시기 유격구에 꾸려진 병기창사업을 특별히 중시하시고 여기에 모든 힘을 집중하도록 하시였다>고 했다.

더해 <연길폭탄제작에 자기의 모든 심혈을 다 바친 병기창일군들가운데는 어버이수령님께서 만일 지금까지 살아있다면 후대들앞에서 자력갱생을 두고 좋을 말을 많이 할것이라고, 그의 경력자체가 자력갱생의 산 교과서로 되고있을것이라고 뜨겁게 회고하신 손원금동지도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연길폭탄제작에 자기의 몸과 마음을 깡그리 바친 손원금동지야말로 강쇠같은 자력갱생의 소유자였다>고 회고했다.
끝으로 <우리 혁명의 제1세대들은 우대한 수령님의 영도를 높이 받들고 항일무장투쟁의 첫 시기부터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자체의 힘으로 뚫고나감으로써 발톱까지 무장한 강도 일제를 타승하고 조국해방의 역사적위업을 이룩할수 있었다>고 짚었다. 
아래는 전문이다.
자력갱생으로 승리떨쳐온 력사를 돌이켜보며
항일의 불길속에서 창조된 혁명정신-연길폭탄정신
 
연길폭탄, 그 이름과 더불어 아득히 흘러간 세월의 갈피를 조용히 더듬어보느라면 백두밀림의 마치소리가 오늘도 쟁쟁히 들려오는듯싶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항일무장투쟁의 나날 남들이 도와주면 좋고 설사 도와주지 않아도 자기 힘으로 나라를 찾아야 하며 또 찾을수 있다는 철석의 신념, 오직 우리의 지혜와 힘으로 만사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확고부동한 의지를 투사들과 인민들에게 심어주시였다.
우리 수령님께서 안겨주신 그 넋을 심장마다에 간직하고 혁명선렬들은 백두의 설한풍속에서 맨손으로 연길폭탄을 만들어 일제를 때려부시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자력갱생은 오래고도 간고한 투쟁의 길에서 시종일관 높이 발휘되여온 우리 혁명의 자랑스러운 전통입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항일무장투쟁의 첫 시기 유격구에 꾸려진 병기창사업을 특별히 중시하시고 여기에 모든 힘을 집중하도록 하시였다.
당시 유격구의 병기창들에서 제일 절실하게 요구되는것은 화약이였다.
바로 이러한 때 화약을 자체로 만들 대담한 결심을 내리시고 화약제조의 력사와 자료들을 깊이 연구하시는 한편 그 과정에 화약의 기본원료인 염초를 민간에서도 생산할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신분은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
병기창들에서 화약을 자체로 만든다고 하자 어떤 사람들은 머리를 기웃거리였다.맨손으로 어떻게 화약을 만들수 있겠는가 하는것이였다.
그러던 어느날 소왕청유격근거지를 찾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사람이 각오만 하면 못해낼것이 없다, 조상들이 만든 화약을 그 후손들이 왜 못 만들겠는가고 하시며 병기창일군들에게 염초를 만드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가르쳐주시였다.
병기창일군들은 위대한 수령님의 높은 뜻을 받들어 화약제조에 온넋을 쏟아부었다.그리하여 주변에 흔한 원료로 화약을 손쉽게 만들수 있는 방법을 찾고야말았다.후날 이곳에서 위력한 작탄으로 완성된것이 바로 연길폭탄이였다.
연길폭탄제작에 자기의 모든 심혈을 다 바친 병기창일군들가운데는 어버이수령님께서 만일 지금까지도 살아있다면 후대들앞에서 자력갱생을 두고 좋은 말을 많이 할것이라고, 그의 경력자체가 자력갱생의 산 교과서로 되고있을것이라고 뜨겁게 회고하신 손원금동지도 있다.그는 위대한 수령님께서 창시하신 주체사상을 삶과 투쟁의 유일한 신조로 삼고 병기창사업에 자기의 모든것을 다 바친 자력갱생의 선구자였다.
손원금동지는 폭탄제작에 필요한 장약함을 만들다가 종이와 천이 모자라면 다른 사람들이 미처 생각할 사이도 없이 한밤중에 마을로 뛰여내려가 자기 집 문창호지와 하나밖에 없는 이불까지 날라왔고 철사가 모자라 작탄제작에 지장을 받으면 수십리밖에까지 달려가 수백m나 되는 적들의 전화선을 끊어오기도 했다.류황과 무쇠쪼각, 양철판을 구해오기 위해 눈보라가 세차게 몰아치는 밤길도 주저없이 떠나군 하였다.
그는 작업도중 폭발사고로 두눈을 잃는 불행까지 당했다.그러나 손원금동지는 실명의 쓰라린 아픔속에서도 락심하거나 비관하지 않고 《동무들, 슬퍼말라. 비록 두눈은 잃었지만 나에게는 심장이 남아있지 않는가.두팔이 있고 두다리가 있지 않는가!》라고 하면서 오히려 동지들을 위로하였다.
연길폭탄제작에 자기의 몸과 마음을 깡그리 바친 손원금동지야말로 강쇠같은 자력갱생정신의 소유자였다.
후날 원쑤들에게 체포되여 화형을 당하는 날 그는 이런 마지막말을 남기였다.
《여러분, 나에게는 눈이 없습니다.그러나 해방된 조국산천이 환히 보입니다.승리의 날까지 굳세게 싸워주십시오! 조선혁명 만세!》
25살의 애젊은 청년인 손원금동지는 이렇게 한생을 마치였다.
1933년 11월 연길현유격근거지의 병기창성원들이 100개의 작탄을 단 3일동안에 만들어낼데 대한 과업을 받았을 때였다.
당시 조건과 환경은 이루 말할수 없이 어려웠다.작업장이라고 해야 통바람이 스며드는 좁은 초막이였는데 그안에 작업대까지 설치해놓고보니 몸을 마음대로 움직일수도 없었고 추위에 손가락이 곱아들어 화약을 다지는 일도, 쇠줄을 감는 일도 뜻대로 해낼수 없었다.
그러나 누구 하나 힘들다거나 춥다는 말을 입밖에 내지 않았다.
작업을 시작하여 사흘째 되는 날 부족되는 작탄재료를 얻기 위해 마을로 내려갔던 사람들이 쇠가마와 염초를 뽑을 흙을 한짐씩 지고 돌아왔다.그런데 파편쪼각을 만들기 위해 하나밖에 없는 마치로 아무리 두드려도 가마는 좀처럼 깨지지 않았다.더구나 적들이 무시로 주변을 싸다니는 형편이여서 쇠소리를 내며 마음대로 내려칠수도 없었다.
이때였다.
쇠가마를 이윽토록 내려다보던 《작탄령감》이라고 부르는 한 로인이 아무말없이 자기의 솜덧저고리를 벗어 가마우에 덮어놓는것이였다.그리고는 누가 말릴 사이도 없이 세차게 마치질을 하기 시작했다.그럴 때마다 가마를 싼 덧저고리는 구멍이 숭숭 뚫어졌다.단벌옷이 못쓰게 되는것을 더 보고만 있을수 없어 사람들이 그를 만류하자 로인은 이렇게 말하였다.
《필요하다면 손바닥이라도 들이대고 가마를 까부셔야 할것이 아니요…》
며칠을 굶은데다가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한 상태에서 쉼없이 마치질을 해대는 로인의 얼굴로 땀방울이 비오듯 흘러내렸다.어느덧 그의 덧저고리는 갈기갈기 찢겨져 형태마저 알아볼수 없게 되였다.그러자 다른 사람들도 모두 옷을 벗어들고 나섰다.
강추위와 눈보라가 홑내의를 뚫고 온몸에 스며들었으나 맡은 임무를 기어이 완수하여 원쑤를 무자비하게 족칠 그들의 굳센 신념과 의지는 꺾을수 없었다.
그리하여 연길현의 병기창성원들은 단 3일동안에 100개의 작탄을 만들어 싸움터로 보내줌으로써 유격구방어전투에 크게 기여하였다.
이렇듯 우리 혁명의 제1세대들은 위대한 수령님의 령도를 높이 받들고 항일무장투쟁의 첫 시기부터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자체의 힘으로 뚫고나감으로써 발톱까지 무장한 강도 일제를 타승하고 조국해방의 력사적위업을 이룩할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