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은 28일 황교안을 두고 <궁지에 몰리고있는 음모군, 권력야심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황교안이 <당혁신>과 <엄중한 책임>을 떠들어댄데는 최근 무지막지한 막말소동으로 민심의 비난을 자아내고 <자한당>을 더욱 곤경에 몰아넣은자들을 <징계>하겠다고 위협하여 제멋대로 놀아대는자들을 자기에게 고분고분하게 길들여 하수인으로 써먹으려는 기도도 깔려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교안이 <당혁신>의 간판을 내든것은 <자한당>을 사당화하고 보수세력을 자기 주위에 규합하여 <정권>찬탈흉계를 이루기 위한것이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궁지에 몰리고있는 음모군, 권력야심가
 
갈수록 커가는 권력욕에 사로잡힌 《자한당》대표 황교안이 추종자들을 끼고 반대파들을 몰아냄으로써 당을 완전히 저들의 판으로 만들기 위해 헤덤비고있다.얼마전에 있은 《자한당》의 최고위원, 중진의원련석회의라는것을 놓고도 그렇게 말할수 있다.
여기에서 황교안은 그 무슨 《당혁신》과 《엄중한 책임》에 대해 운운하면서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를 내세워 다음해 《국회》의원선거후보추천의 기준이라는것을 내놓았다.그것이 다음해의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친박근혜파를 축출하여 《박근혜당》, 《적페세력》의 굴레를 벗어던지는 한편 《공천권》을 휘둘러 자기에게 충실한 노복들로 《자한당》을 완전히 사당화하려는 음흉한 속심으로부터 출발한것이라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황교안이 《당혁신》과 《엄중한 책임》을 떠들어댄데는 최근 무지막지한 막말소동으로 민심의 비난을 자아내고 《자한당》을 더욱 곤경에 몰아넣은자들을 《징계》하겠다고 위협하여 제멋대로 놀아대는자들을 자기에게 고분고분하게 길들여 하수인으로 써먹으려는 기도도 깔려있다.
하지만 친박계를 비롯한 《자한당》내의 여러 계파는 호락호락 물러설 자세가 아니다.이들은 정치풋내기 황교안이 자기들을 《국회》의원선거후보추천에서 배제하려는데 대해 로골적인 불만을 터뜨리면서 반발해나서고있다.아직까지도 당내에서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하고있는 친박계는 박근혜탄핵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당안에 몇이나 되는가, 굴러들어온것들이 집주인을 보고 나가라고 한다고 하면서 황교안패들에게 맞서고있다.이것은 반대파들을 누르고 《자한당》을 시급히 장악함으로써 권력야욕실현의 발판을 마련하려고 꾀하는 황교안에게 골치거리로 되고있다.남조선의 언론들과 전문가들도 《〈자한당〉의 분위기가 점점 어수선해지고있다.》, 《황교안이 취임한지 얼마 안되였지만 벌써부터 당내반발에 직면하고있다.》고 평하고있다.
황교안이 《당혁신》의 간판을 내든것은 《자한당》을 사당화하고 보수세력을 자기 주위에 규합하여 《정권》찬탈흉계를 이루기 위한것이다.그런데 보다싶이 역도의 술책은 오히려 당내 계파들사이의 대립과 갈등을 심화시키고 보수분렬만 초래하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은 황교안에 대한 당내반발이 더욱 격렬해질것이라고 전망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