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레지스탕스회원들이 미국방장관이 방남하는 날인 2019년 11월14일 오후12시15분경 서울광화문 미대사관을 향해 진격하며 기습시위를 벌였다.  
 
청년레지스탕스회원들은 비질런트에이스 북침전쟁연습을 재개하려는 트럼프정부를 규탄하며 미군철거를 주장했다.  
 
청년레지스탕스 박혜수·배승빈회원은 미대사관을 향해 돌진하면서 <북침전쟁연습영구중단하라!>·<미군은이땅을떠나라!>·<미군철거하라!>는 반트럼프반미구호를 힘차게 외쳤다. 두회원은 동시에 <북침전쟁연습중단!미군철거!>가로막을 펼쳤다. 전쟁미치광이 트럼프형상과 <북침전쟁연습영구중단! 미군즉각철거!>구호가 담긴 전단을 미대사관앞거리에 수차례 뿌렸다.  
 
두회원은 미대사관앞 진격시위직후 폭력경찰들에 의해 세종대왕상쪽으로 강제이격됐다. 남성경찰들은 이번에도 여성시위자들을 성추행하며 야수적으로 끌어냈다.  
 
증거자료를 체계적으로 축적하고있는 청년레지스탕스측은 때가 되면 반드시 담당경찰들과 현장지휘관, 악폐경찰총수를 엄벌하겠다고 다시 확인했다.  
 
광화문광장에는 미군유지비관련1인시위를 하는 등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이들은 시위와 연행 장면을 지켜보며 사진을 찍었다.  
 
악명높은 종로경찰서지능팀의 수사를 받으면서 두회원은 폭력진압·강압수사에 묵비단식투쟁으로 맞서고있다.  
 
두회원은 남기는 글에서 북침전쟁연습영구중단, 미군유지비증액반대, 지소미아완전파기, 미군철거를 역설했다.   
 
박혜수회원은 <이땅에 또다시 전쟁의 기운이 감돌고있다. 미국방부는 지난 5일 북침전쟁연습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남코리아정부의 지소미아파기에 대한 재검토요구와 미방위비증액을 압박하기 위한 미국방장관과 합참의장 등 미군수뇌부의 총결집은 이땅에 자주권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살아있는 청년의 양심으로 민족의 자존을 생각한다면 미국의 위험천만한 전쟁위협과 도를 넘는 내정간섭행위를 강력규탄해야한다. 미군이 이땅을 나가는 날까지 우리의 투쟁은 한치도 주저없이 전개될 것이다.>고 밝혔다.  
 
배승빈회원은 <미군유지비증액과 지소미아연장을 강박하는 미국의 파렴치한 망언망동에 온민중이 분노하고있다. 미군유지비는 무엇인가. 그것은 결국 이땅 노동자·민중의 피땀이다. 미국의 지소미아연장압박 또한 명백한 내정간섭이다. 지소미아종료는 우리민중의 뜻이고 의지다. 지금 미국은 북미실무회담을 결렬시킨 것으로 모자라 미남연합공중훈련재개를 운운하며 전쟁책동을 벌이고있다. 미남연합공중훈련은 이름만 바뀌었을뿐 사실상 비질런트에이스훈련이며 본질은 북침전쟁연습이다. 기어코 이땅에 전쟁의 참화를 불러일으키려는 미제를 가만히 두고보아 넘길 수 없다. 자주없이 민주없고 자주없이 통일없다. 미군은 당장 이땅을 떠나라!>고 강조했다.  
 
청년레지스탕스는 2017년 10월 반전평화·민주주의를 위해 결성된 애국적 민주청년단체다.  
 
2017년 10월16일 서울광화문 미대사관앞에서 평협(평화협정운동본부)과 반미특위(민중민주당반트럼프반미반전특별위원회), 청년레지스탕스, 해외반미원정단 등이 결합해 반미투본(반트럼프반미투쟁본부)을 출범시켰다.  
 
평협전상임대표이자 반미투본대표인 이적목사는 2018년 맥아더동상화형식건으로 현재도 부당하게 수감돼있다.  
 
민중민주당과 반미투본은 2019년 새해첫날 서울광화문 미대사관앞에서 <미군철거원년선포식>을 한 후 정부종합청사까지 시위행진을 벌였다.  
 
민중민주당은 새해첫날 0시부터 미군사령부가 있는 평택 캠프험프리스정문에서 매일 24시간 철야시위를 전개중이다.  
 
민중민주당은 3월3일부터 매일 <미!군!철!거!>라고 적힌 구호판을 들고 미대사관포위시위를 벌이며 정당연설회를 벌이고있다.  
 
반미투본은 현재 <북미협상결렬트럼프정부규탄!미군철거!>반트럼프반미평화대장정을 진행하고있다. 반미평화대장정은 10.26부터 11.14까지 서울·인천·평택·청주·공주·전주·춘천·대전·부산·군산·순천에서 진행됐다.  
 
민중민주당은 11월14일현재 미대사관앞평화시위1213일째, 삼봉로철야시위879일째,  백악관앞시위총930일째, 평택캠프험프리스앞철야시위318일째, <미군철거>미대포위시위·정당연설회257일째 전개하고있다. 
 
청년레지스탕스와 반미투본, 민중민주당은 두회원의 즉각석방을 요구하며 종로서앞에서 집단철야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0.jpg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4.jpg

15.jpg

16.jpg

17.jpg

18.jpg

19.jpg

20.jpg

21.jpg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27.jpg

28.jpg

29.jpg

30.jpg

31.jpg

32.jpg

33.jpg

3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