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반일행동(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은 <8.14기림일정신계승! 경제보복아베정부규탄! 지소미아파기촉구!>기자회견을 열었다. 약28년전 8월14일은 故김학순할머니의 최초일본군위안부증언이 있었던 날이다. 이후 <세계 위안부기림일>로 제정돼 남 정부와 세계시민단체들이 기념하고있다.

단식농성을 이어가고있는 충북희망나비대표 김지선학생은 첫발언에서 <28년전 오늘 김학순할머니계서 일제의 만행을 알린날이다. 과거 일본이 얼마나 우리민중을 억압하고 자주권 생명권 발전권을 짖밟았는지 우리는 똑똑히 알고있다.>, <아직까지도 대동아공영권에서 벗어나지 못한채 한반도에 군홧발을 들이밀려한다>며 <우리정부가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이야기하니 일본은 군국주의를 획책하고 미국은 한일양국의 파병의 속내를 드러내며 우리민족의 아픔을 자국의 이익에 사용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망언을 언급하며 분노한 김지선학생은 <우리민족의 아픔을 짖밟는 아베정부와, 트럼프정부, 자유한국당을 보고만 있을수 없다.>, <끝은 파멸뿐이며 할머니와 할아버지의 정신을 계승해 우리민족의 자존을 지키고 한을 풀기위해  투쟁하겠다>발언을 마무리했다.

다음 발언자로 나선 반일행동 채은샘학생은 <후안무치한 경제보복을 이어가는 일본과 지소미아 재합의를 운운하는 미국과, 일본은 동전의 양면이다>, <지소미아는 전쟁협정, 매국협정이며 그와 같은 한일협정, 한일합의 뒤에 미국이 있었다는것은 이미 공공연히 드러난 비밀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한당과같은 시대착오적인 발언으로 정세를 호도하는자의 해체를 요구하는것은 오늘날 민중의 요구이며 일제를 단호히 청산하고 민족만의 힘으로 민족정기를 바로세우고 제국주의 잔재를 치우는 여정에 나서야한다>고 추동했다. 마지막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실현하는 길, 그 길에 청년학생이 항상 앞장서겠다>고 목소리 높혔다.

세번째발언자 윤희준학생은 <아베는 이 땅을 침략해 저지른 과거를 아직도 사죄·배상하지않고 과거를 지우고자 한일합의체결과 강제징용징병재판에 개입하며 경제보복을 취하고있다.>고 말했다. 이어 <친일파들은 미국의 강점아래 더욱 승승장구하며 권력을 놓치않았고 <지소미아 강화만이 살길이다.>라며 친일파임을 명백히 하고있다.>고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자주를 강탈한 제국주의를 절대 용서할수없다. 평화번영통일을 뜨겁게 밝히겠다.>고 밝혔다.

마지막 발언으로 나선 <전국 소녀상대장정단>단원 이민섭학생은 <전국소녀상대행진단은 서울 부산 충청권을 돌며 과거 일제 만행에 대해 배움과 동시에 아베정부규탄과 일본군성노예제문제의 공식사죄와 법적배상촉구를 위한 캠페인을 벌였다.>며 <일본처럼 악질적으로 민간인을 학살했던 나라가 많지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45년 8월 15일 우리는 일본으로부터 해방을 맞이했지만 진정한 해방은 오지 않았다>며 <이제는 해결되어야하며 더 이상 뒤로 미뤄서는 안된다. 역사를 바로잡을 때 까지 싸울것 이다.>라며 발언을 마쳤다.

이후 성명서낭독이 이어졌다. 아래는 기자회견영상과 성명서 전문이다.

<8.14기림일정신계승! 경제보복아베정부규탄! 지소미아파기촉구!>반일행동기자회견
https://www.facebook.com/sonyeosang1230/videos/2473623086207143/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보도(성명) 20]

100년전과 다름없는 일본군국주의적 침략만행 강력 규탄한다!

1. 후안무치한 아베정부의 망언·망동에 온민중이 격노하고있다. 일제강점기 일본은 수많은 우리민족의 아들·딸들을 강제징용·일본군성노예로 끌고가 <대동아공영권>망상을 실현하기 위한 도구로 이용했으며 금수만도 못한 야만적인 만행을 저질렀다. 전범국 일본은 지금까지 단 한번도 사죄·배상을 하지 않는 반면 역사왜곡까지 공공연히 자행하며 군국주의부활야욕에 열을 올리고있다. 급기야 7월초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에 대한 1차경제보복으로 날강도적 수출규제조치를 취하더니 마침내. 2차보복으로 <화이트리스트>에 제외하며 본격적인 경제침략에 나섰다. 아베정부는 일본민중의 민심을 외면한채 소년상전시를 중단시키고 조선유치원을 무상화정책에서 배제하는 등 발악적으로 망동하고있다.

2. 아직도 <대동아공영권>망상에 젖어있는 아베는 군사대국화에 장애물이 되는 법·제도적 장치들을 없애려 한다. 정치적으로는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개정하고 군사적으로는 <자위대>를 <일본군>으로 재무장시키려 하고있다. 문제는 일본의 군국주의부활책동이 철저히 미국의 비호·조종하에 이뤄지고있다는 사실이다. 최근 문재인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재검토>입장을 밝히자 백악관안보보좌관 볼턴과 미국방장관 에스퍼가 차례로 일본을 거쳐 남에 방문해 내정을 간섭했다. 특히 에스퍼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한·미·일공동방위의 핵심>,이라며 한술 더 떠 <호르무즈호위연합체구성> 즉, 중동파병을 강요했다. <토착왜구>당 자유한국당은 <우리일본>이라 망언하며 <토착왜구가 아니라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한다>·<지금은 친일을 해야 할 때>라며 친아베·친일노선을 명확히 하고있다. 우리민중이 반일투쟁과 함께 반자유한국당투쟁을 거세게 전개해야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3. 28년전 오늘 고김학순할머니가 <나는 일본군 <위안부>였다>고 최초증언했다. 일제강점기와 뒤이은 미군정, 그리고 오늘날 미·일의 심각한 내정간섭은 우리민족의 100년역사가 곧 미일제국주의에 의한 지배와 약탈의 역사임을 뚜렷이 보여준다. 동북아재침야욕을 노골화하는 아베정부와 일본을 배후조종하며 우리민족을 분열시키고 우리민중을 억압하는 미제국주의와 친일친미정당이자 사대매국정당인 자유한국당의 만행도 결코 좌시할 수 없다. 우리민족의 자존을 위협하고 민족분열을 획책하는 지소미아는 당장 폐지돼야 한다.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은 우리민족·민중의 자존을 지키기 위해 단식투쟁을 결의한다. 우리는 고김학순할머니의 용기를 따라배워 민족자주와 평화통일의 길로 힘차게 나아갈 것이다.

아베정부 경제보복 강력 규탄한다!
매국적인 한일합의 즉각 폐기하라!
남일군사정보보호협정 당장 폐지하라!
친일친미매국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2019년 8월14일 일본대사관앞 소녀상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기사제휴:21세기대학뉴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