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8일로 1287일째를 맞이했다.

지킴이들은 이날 소녀상앞에서 <적반하장경제제재조치아베정부강력규탄! 전쟁범죄사죄배상!>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적반하장경제제재조치아베정부강력규탄! 전쟁범죄사죄배상!> 기자회견


https://www.facebook.com/sonyeosang1230/videos/1385363904947237/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보도(성명) 15] 
아베정부는 전쟁범죄를 사죄·배상하고 경제보복을 당장 중단하라!


일본정부가 우리정부의 강제징용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경제제재를 단행해 온민중의 분노를 사고있다.


1. 7월4일 아베정부는 TV·스마트폰부품과 반도체관련품목에 대한 수출규제를 감행했고 같은날 아베는 <국제법상식에 따라 행동해주기 바란다>는 망언을 내뱉었다. 이는 작년 10월 우리대법원의 <일본기업이 일제강제징용징병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에 <국제법에 비춰 있을 수 없는 판단>, <일정부는 의연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 반응한지 9개월만이다. 일언론에 의하면 아베는 <경제보복>을 참의원선거에 이용할 것을 노골적으로 독려하고있다. 선거승리와 <개헌론>의 추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갈등을 조성하고있는 것이다. 오죽하면 일언론조차 <눈앞의 인기를 얻고 장기적 국익을 훼손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하겠는가. 아베의 망언·망동에 이어 극우언론인이 <우리돈 덕에 한국 이만큼 산다>라고 망언한 사실이 밝혀져 우리민중을 더욱 격분시키고있다.



2. 아베는 일본군성노예제문제·강제징용문제 등의 전쟁범죄에 사죄하기는커녕 재일조선인차별정책과 역사왜곡을 감행하고 자위대재무장화·<평화헌법>개정을 추진하며 군국주의침략야욕을 자행하고있다. 특히 이는 참의원선거를 앞두고 더욱 노골화되고있다. 최근 북미·남북관계의 평화적분위기가 형성돼 전쟁명분을 잃은 아베정부가 더욱 발악적으로 나오고있는 것은 어찌보면 필연이다. 아베는 <일본은 성실하게 의무를 수행해 10억엔을 이미 각출하고있다. 한국이 제대로된 성의를 보여줘야 한다>며 매국적인 한일합의가 일군국주의부활에 날개를 달아줬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아베정부의 소녀상철거압박망언은 소녀상이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넘어 일본군국주의의 전쟁책동을 막아내는 평화의 상징임을 반증한다.



3. 이번사건을 두고 자유한국당원내대표 나경원은 <감정외교, 갈등외교로 한일관계를 파탄냈다>, 자유한국당의원 김무성은 <문정부가 박정부의 <위안부합의>를 뒤집어 일본과의 신뢰가 깨지고 국민이 피해를 보고있다>는 친일망언을 쏟아냈다. 자유한국당세력을 <토착왜구>라고 하는 이유가 다른데 있지 않다. 우리민족의 평화·번영·통일의 대세를 거스르며 외세만 추종하는 <친일주구당>자유한국당과 동북아평화·안정의 대세를 거스르며 시대를 역행하는 아베정부의 만행은 동전의 양면이요 파멸의 지름길이다. 아베는 전쟁망언·망동과 경제제재로 일본내에서의 반아베정서와 동북아<패싱>을 절대 막을 수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우리청년학생은 아베정부의 군국주의침략야욕과 친일주구세력의 반민족·반평화망동에 맞선 정의로운 투쟁인 반아베반일투쟁에 앞장서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의 새시대를 열어갈 것이다.



적반하장 경제제재조치 아베정부 강력 규탄한다!
일본정부는 전쟁범죄를 공식사죄하고 법적배상하라! 
친일친미사대매국당 자유한국당은 망언망동을 중단하라!


2019년 7월6일 일본대사관 소녀상앞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66653238_733403893783006_234030199568596992_n.jpg



66376448_733403920449670_5994644296370749440_n.jpg


66647816_733403957116333_5806671608097538048_n.jpg


66443102_733404010449661_4565584591091400704_n.jpg


66723385_733404050449657_3660394553849937920_n.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