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13일로 1201일째를 맞이했다.

이날 소녀상에서는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세월호 기억모임> 이 진행됐다.

13시부터 진행된 유가족간담회는 2학년 10반 故김다영양 아버지인 김현동님과 함께했다.  김현동님은 <내가 세상을 바꾸지않아서 딸이 대신 벌을받은것만같다> 며 <세월호를 기억하는 세대로서 세상을 바꾸는 걸음에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17시 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 옆에서 공동행동주관 토요투쟁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민족민주열사들과 일본군성노예제피해자, 세월호참사희생자들을 떠올리며 묵상의 시간을 가지고 집회를 시작했다.

첫발언자로나선 소녀상지킴이는 <해방된지 벌써 74년이 지났지만 문제는 해결되지않았다. 모두 우리나라가 아직도 정치 경제 군사적으로 외세에 에속되어있기때문이다. 미군이 이땅을 떠나고 자주적평화통일을 이뤄야만 진정한 해결이 가능하다>며 소리를 높였다.

두번째발언자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왜 세워졌는가. 다시는 되풀이되어서안되는 뼈아픈역사를 기억하기위해 세워진것아닌가>라며 <소녀상도 철거위기에 놓여졌었지만 수많은 민중들이 지켰다. 강제징용노동자상도 사라지지않도록 더 투쟁해야한다. 일본정부가 전범역사를 완전히 반성할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자는  <세월호참사와 일본군성노예제문제는 해결되지않았다는 점에서 닮아있다>며 <다시는 이런 사회적참사가 반복되지않도록 힘모아 투쟁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본정부는 공식사죄하고 법적배상 즉각이행하라!>, <매국적 한일합의 즉각 폐기하라!>,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완전 해결하라!>, <아베정부는 침략전쟁책동 당장 중단하라!>, <평화통일정세에 역행하는 아베정부 규탄한다!>, <사대매국세력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바위처럼>율동을 함께 추며 토요투쟁을 마쳤다. 이후 1201일차 농성이 계속이어갔다.

이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에 참가했다. 한 참가자는 <역사적으로 사회는 변화발전해왔고 그 역사는 민중들이 거리에서 투쟁해 발전한것>이라며 <앞으로 사회의변혁을 위해 적극 투쟁하겠다>고 결의했다.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은 4월 13일, 14일 <세월호 기억모임>을 진행한다. 주요프로그램은 13일 유가족간담회와 14일 기억영화제다.

                                                                                                                                                                           *기사제휴:21세기대학뉴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