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5일로 1193일째를 맞이했다.

소녀상지킴이는 <3.1부터 매일 청와대에서도 일인시위를 한다. 그때마다 보는것은 처절하게 살려달라고 외치는 기층민중들이다>며 <21세기 현대사회에 살고있는 지금 분명히 전보다 발전된 사회에 살고있건만 죽어나가는 사람은 여전하다. 가장 기본적인 생존권 마저도 보장받지 못하는 사회>라고 꼬집었다.

                                                                                                                                                                                                          *기사제휴:21세기대학뉴스

2249e5ab2e6fa35c286d7b6e78312cb0.jpg

a86978e6e5577969e910dbb81cd39c4a.jpg

b0070321fc108f3125f6b3b7e5e52eb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