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사회

이학수전삼성부회장 <MB다스소송비 67억요청> … MB<고소할것>

이학수전삼성그룹부회장이 이명박전대통령측으로 다스소송비 지원요청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이를 듣던 이명박전대통령은 여러차례 욕설을 퍼부었다.

이학수전부회장은 27일 이명박전대통령 항소심에 참여해 이건희회장의 승인을받아 자금을 지원했다고 증언했다.

이전부회장은 삼성의 <다스소송비> 67억원 대납의혹을 밝힐 핵심증인으로 그동안 재판에 불출석하다 재판부가 강제소환가능성을 언급하자 처음으로 재판에 나왔다.

이전부회장은 <대통령을 도와주면 삼성이 도움을 받을것이라 생각해 소송비를 지원했다><2008<삼성특검>이 이슈였는데 소송비지원이 이건희회장사면에 도움이 됐을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듣던 이전대통령은 여러차례 욕설을 하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재판부는 증언을 방해할경우 퇴정당할수 있다고 경고한뒤 이전대통령의 마이크를 끈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