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11일로 1168일째를 맞이했다.

소녀상지킴이는  <오늘 아베총리가 한일관계는 신뢰를 구축해야한다는 뜻을 나타냈다>며 <얼마전 초계기저공비행사건을 일으키며 긴장을 고조시켰던게 누구인데 신뢰를 말하는가>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일본정부는 전쟁범죄에 대한 진정한 사죄가 없이는 절대 신뢰를 받을 수 없을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7fe23634996055c17194b4b7c1b08df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