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13일로 1170일째를 맞이했다.

1378차 수요시위는 한국교회여성연합회 사회선교위원회의 주관으로 진행됐다.

오늘도 여는공연으로 <바위처럼>율동공연이 펼쳐지고 이어 한국교회여성연합회에서 인사말을 전했다.

이후 가수 성국, 한여름의 나눔의 집 헌정곡 <소녀와꽃>,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노래 공연이  벌어졌다.

다음으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의 경과보고가 이어졌다.

이어 한국교회여성연합회 사회선교부위원장과 사회선교위원이 평화의 시 <그대는 혼자가 아니리라>를 낭독했다.

자유발언에는 소녀상지킴이와 일본 효고현에서 온 <인권을 사랑하는 모임>, 평화나비네트워크에서 발언했다.

수요시위는 성명서 낭독과 함께 끝이 났다. 이후 1170일차 농성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b54b0433acfe3e15c729cd7e44b3e052.jpg

14af46b8bc2eec5a6c5f75e309776570.jpg

1f60b3e90f8ee25b287f7b292c84c6bb.jpg

2bceee7fd7e9169dda3956eaede825a7.jpg

6ecdd1e6d25a68b0186f6a5a83068ce4.jpg

8c5765a9bdfd451928a435b71552c19f.jpg

70cb57b6690eaffbc96a696115d3ed6c.jpg

ae8ee14ab2453a1d32466c029414b2af.jpg

d980faeade9c4e8eb2a98ee70615fbef.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