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9일로 1166일째를 맞이했다.

소녀상지킴이는 집회에 앞서 인사동에서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1억인서명운동 캠페인을 벌였다.

17시에는 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 옆에서 토요투쟁이 벌어졌다. 

참가자들은 민족민주열사를 떠올리며 묵상의 시간을 가지고 집회를 이어나갔다.

첫번째 발언에 소녀상지킴이가 나섰다. 그는 <작년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에 비리와 교장이 서울공연예술고등학생들을 강제동원한 사실이 드러났다. 20세기 2차 세계대전에서 일어날 법한 일이 21세기에 발생했다.>며 해결될때까지 투쟁할것을 다짐했다.
두번째 발언에 나선 다른 소녀상지킴이는 <이번주 수요시위에서 김복동의 희망에 100만원을 기부했다. 새로운 목표를 하나 잡았다. 5월이나 8월중에 또 기부를 할 생각이다. 나눔의집에도 기부를 하겠다.>고 밝혔다.

세번째 순서로 발언한 희망나비 회원은 <역사가 보여주듯이 군국주의부활을 꿈꾸는 아베의 미래는 파멸뿐이다. 우리는 아베정부가 전쟁범죄를 공식사죄 법적배상하고 군국주의부활책동을 중단할때까지 반아베반일투쟁을 계속 힘차게 전개해 나가야한다.>고 외쳤다.

한 소녀상지킴이는 네번째 발언에서 <우리는 3년동안 수많은 사람을 만나고 수많은 투쟁을 했다>면서 <무슨일이 있어도 한일합의가 폐기되고 일본정부의 공식적의 사죄와 법적배상이 되기 전까지 소녀상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고 결의했다.

마지막으로 민중민주당 학생위원회의 발언이 이어졌다. 그는 <이명박은 사자방비리, BBK 등 셀 수 없는 비리를 저질러 정확한 액수를 파악하기도 힘든만큼의 비리자금을챙긴 부정부패의 온상이다. 그런 작자가 보석금 단 1천만원에 풀려났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는 이곳에서 1000일 넘게 평화를 외치고 있다. 평화와 민주주주의는 분리될 수 없다. 진정한 평화는 우리가 민주적인 사회에서 살아갈 때 비로소 가능하고 평화가 없으면 결코 민주사회라고 할 수 없다. 이처럼 평화와 민주는 불가분의 관계이기에 민주의 과제를 해결하는 것이 진정한 평화를 앞당기고자 싸우는 우리의 일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본정부는 공식사죄하고 법적배상 즉각이행하라!>, <매국적 한일합의 즉각 폐기하라!>,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완전 해결하라!>, <아베정부는 침략전쟁책동 당장 중단하라!>, <평화통일정세에 역행하는 아베정부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바위처럼>율동을 함께 추며 토요투쟁을 마쳤다. 이후 1166일차 농성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6d9b5f295f504400be426a98c1568ff7.jpg

65df00627166088a5bddf529a1ad1776.jpg

4032f6d33ef6369b447d998178336cff.jpg

f68a39d8ba81b6d1e8dd78157a780ccb.jpg

558a34c1e385013010fb42dfb5c43743.jpg

8391a86df782e8284d6cb9e52daeb18f.jpg

bb2971e29e23e63697bbb3f4afcd47ee.jpg

e730d71b9bdf1799722d2f6734ce7785.jpg

eb388c1badff61c76ec1b913b13cf66f.jpg

fa16c8fbed8f6e9423799cef0c8bdea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