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6 C
Seoul
2024년7월22일 월요일 1:30:37
Home일반・기획・특집정치박정훈 〈한 사람의 〈격노〉로 모든 게 꼬였다〉

박정훈 〈한 사람의 〈격노〉로 모든 게 꼬였다〉

21일 국회법제사법위원회의 <순직해병진상규명방해및사건은폐등의진상규명을위한특별검사임명법>입법청문회가 열렸다.

박정훈전해병대수사단장은 저는 해병대사령관으로부터 분명하게 대통령격노설에 대해 들었다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이 국방과 관련하여 이렇게 화를 낸 적도 없다고 했다며 한 사람의 격노로 인해서 모든 것이 꼬이고 모든 것이 꼬이고 모든 것이 엉망진창이 되고 지금 현재 수많은 사람이 범죄자가 됐다고 일갈했다.

서영교민주당의원은 이종섭전국방부장관에게 작년 7월31일 오전11시 국무회의에서 윤대통령이 격노했다, <사단장까지 이런 일로 처벌하면 누가 사단장하겠냐>라는 격노였다, 이후 (대통령실에서) 전화가 오니까 이장관의 다리가 후들후들 떨렸는지 수사단브리핑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기록과 자료에 대통령실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국가수사본부에 전화해서 수사기록을 회수하겠다고 한 것으로 돼 있다며 이는 완전히 직권남용이고 국기문란이라고 비난했다.

박은정조국혁신당의원은 청문회에 혐의자축소에 따른 직권남용의혹을 받는 <형사피의자>이자 핵심증인인 대통령 윤석열이 참석하지 않았다며 마지막 퍼즐에 대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될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박정훈은 과정에 저렇게 많은 공모가 있었다는 것이 너무나 참담하다며 대명천지 대한민국에 어찌 이런 일이 있을수 있는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관련기사
- Advertisement -
플랫포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