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4일로 1161일째를 맞이했다.

소녀상지킴이는 <일본 오키나와에서 미군기지 이전을 반대하는 모자를 만났다. 그들은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해서 사과하며 투쟁을 지지한다고 악수를 나눴다.>며 <이후 미군기지이전을 강행하는 아베정부에 대해서 얘기를 나눴다. 주민의 목소리를 묵살하는 아베정부를 규탄한다.>고 전했다.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4b2bf7778eeca7f6c24bdfdcb8a4d583.jpg

96af3ceeb05f744c8ac692748c908721.jpg

36a5f8fcc18886e3050394fdce1e503c.jpg

fcd6b1750728ffd111913c91bab4ab9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