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7 C
Seoul
2024년6월23일 일요일 5:37:11
Home일반・기획・특집통일북국방성부상담화 〈국가의 주권과 안전이익을 강력한 자위력으로 지켜낼것이다〉 

북국방성부상담화 〈국가의 주권과 안전이익을 강력한 자위력으로 지켜낼것이다〉 

25일 김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부상 담화가 공개됐다.

아래는 전문이다. 

국가의 주권과 안전이익을 강력한 자위력으로 지켜낼것이다
김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부상 담화

최근 미국과 한국괴뢰공군의 각종 공중정찰수단들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적인 공중정탐행위를 노골적으로 강화하고있다.

5월 13일부터 24일까지 우리 국가에 대한 공중정탐행위에 동원된 미공군 전략정찰기는 <RC-135> 5대, <U-2S> 11대 계 16대였다.

특히 미공군은 5월 20일부터 23일까지의 기간에만도 전략정찰기 <RC-135> 3대를 동원시켰다.

지금도 미국과 한국괴뢰공군은 무인정찰기 <RQ-4B>를 비롯한 각종 정찰기들을 하루중 시간적공백이 거의나 없이 연속적으로 동원시켜 전시상황을 능가하는 수준으로 공중정탐행위를 감행하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주권과 안전을 엄중히 침해하고있다.

이같은 적대적군사정탐행위는 각이한 군사연습들과 함께 지역의 군사적긴장을 초래하는 주요원인으로 되고있다.

최근 들어 우리의 국경지역에서 삐라와 각종 너절한 물건짝들을 살포하는 한국의 비열한 심리모략책동이 우심하게 나타나고있다.

기구를 이용한 살포행위는 특이한 군사적목적으로도 이용될수있는 위험한 도발이다.

우리는 이미 기구에 의한 물건짝살포놀음의 위험성에 대한 입장을 밝힌바가 있다.

적의 해상국경침범회수도 늘어나고있다.

한국괴뢰해군과 해양경찰의 각종 함선들이 기동순찰을 비롯한 여러가지 구실로 우리의 해상국경선을 침범하는 빈도가 잦아지고있다.

빈번한 해상국경침범행위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하게 될것이다.

우리는 대한민국이 말하는 북방한계선이라는것을 넘어본적이 없다.

우리는 자기의 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군사적조치를 취할수도 있다는것을 이미 경고하였다.

해상주권이 지금처럼 계속 침해당하는것을 절대로 수수방관할수 없으며 어느 순간에 수상에서든 수중에서든 자위력을 행사할수도 있다는것을 정식 경고한다.

만약 해상에서 그 무슨 사건이 발생할 경우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공화국의 해상주권을 침해한 대한민국이 지게 될것이다.

한국이 우리가 선포한 해상국경선을 존중하지 못하겠다면 두려워라도 하게 만들어야 한다는것이 우리의 선택이다.

24일 우리 최고군사지도부는 군대에 이상과 같은 우리 국가주권에 대한 적들의 도발적인 행동에 공세적대응을 가하라고 지적하였다.

국경지역에서의 빈번한 삐라와 오물살포행위에 대하여서도 역시 맞대응할것이다.

수많은 휴지장과 오물짝들이 곧 한국국경지역과 종심지역에 살포될것이며 이를 수거하는데 얼마만한 공력이 드는가는 직접 체험하게 될것이다.

국가의 주권과 안전이익이 침해당할 때 우리는 즉시 행동할것이다.

주체113(2024)년 5월 25일

평 양(끝)

관련기사
- Advertisement -
플랫포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