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6 C
Seoul
2024년7월22일 월요일 2:38:26
Home일반・기획・특집통일북국방성대변인 〈조선반도지역의 평화와 안전은 우리혁명무력에 의해 굳건히 담보될것〉

북국방성대변인 〈조선반도지역의 평화와 안전은 우리혁명무력에 의해 굳건히 담보될것〉

16일 조선중앙통신은 북국방성대변인담화를 게재했다. 

아래는 전문이다. 

조선반도지역의 평화와 안전은 우리 혁명무력에 의해 굳건히 담보될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대변인담화

12~14일 진행된 미군부당국자들의 괴뢰지역행각은 조선반도지역의 정세격화를 초래하는 주범이 다름아닌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라는것을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미제호전광들과 그 추종무리들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선제타격을 노린 〈맞춤형억제전략〉을 개정하고 미일괴뢰 3자사이의 실시간미싸일정보공유체계를 년내에 가동하기로 합의하였으며 〈로날드 레간〉호핵항공모함타격집단을 괴뢰지역에 끌어들이면서 극도의 대결광기를 부리였다.

이로써 적대세력들은 저들의 대조선군사적태세가 결코 방위적인것이 아니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무력침공을 목적으로 하고있다는것을 스스로 드러내보였다.

조선반도지역에서 수사적으로나 행동적으로 군사적긴장수위를 일방적으로 끌어올리는 행위자가 바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라는 사실에 대하여 다시한번 명백히 해둘 필요가 있다.

올해에도 적들은 대조선핵사용을 목적으로 한 〈핵협의그루빠〉의 가동, 〈을지 프리덤 쉴드〉, 〈비질런트 디펜스〉와 같은 침략적성격의 대규모합동군사연습의 강행,핵항공모함과 전략핵잠수함, 핵전략폭격기의 조선반도진입을 통하여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위협을 계단식으로 확대하였다.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대립이 위험한도를 넘어섰음에도 불구하고 군사적충돌이 일어나지 않는것은 전적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이 강력한 대응태세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군사적준동을 철저히 억제하고있기때문이다.

외부로부터의 침략적기도를 철저히 억제하고 국가의 자주권과 안전을 군사적으로 침해하는 그 어떤 도발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격하며 나라의 영토완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해나갈 만반의 임전태세를 유지하는것은 우리 군대의 숭고한 사명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은 조선반도지역에 조성되고있는 새로운 안보불안정과 미국과 그 동맹세력들의 진화되는 군사적위협형태와 성격에 대처하여 보다 공세적이고 압도적인 대응력과 가시적인 전략적억제군사행동으로 국가의 안전이익에 대한 온갖 위협을 강력히 통제관리해나갈것이다.

주체112(2023)년 11월 16일

평 양(끝)

관련기사
- Advertisement -
플랫포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