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보관

[카드뉴스] 코리아연대 제15차미대사관진격

[카드뉴스] 코리아연대 제15차미대사관진격



코리아연대(자주통일민주주의코리아연대)회원들이 제15차미대사관진격투쟁을 전개했다.
코리아연대 한혜인·최혜련회원은 1월15일 낮12시경 미대사관정문을 향해 진격했다. 이들은 <탄저균 가지고 미군은 떠나라!>는 가로막을 들고 <대북심리전방송 중단하라!>·<북침핵전쟁연습 중단하라!>·<반북호전 박근혜정권 퇴진하라!>·<탄저균·핵무기 가지고 미군은 떠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또 이러한 구호가 담긴 전단들을 뿌렸다. 이들은 구호를 힘차게 외치며 현장에서 완강히 투쟁했다.  

성추행·폭력경찰로 악명높은 종로서와 서울시경기동대는 이번에도 남성경찰들이 두여성회원의 몸에 손을 대는 등 집단적인 성추행을 자행했다. 
두회원은 현재 모두 동대문경찰서로 이송돼 조사를 받고있다. 두회원은 표현·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자신들을 즉각 석방하라며 묵비단식하며 강력히 항의중이다. 코리아연대의 15차에 이르는 진격투쟁참가자들은 예외없이 모두 묵비단식투쟁을 당당히 전개했다.
001.jpg 
002.jpg 
003.jpg 
004.jpg 
005.jpg 
006.jpg 
007.jpg 
008.jpg 
009.jpg 
010.jpg 
011.jpg 
임진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