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7 C
Seoul
2022년9월28일 수요일 8:22:44
Home일반・기획・특집통일김정은총비서, 푸틴대통령과 축전교환

김정은총비서, 푸틴대통령과 축전교환

15일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총비서와 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이 조선해방77돌을 맞아 축전을 교환했다.

김정은총비서는 푸틴대통령에게 <조선의 해방을 위한 투쟁에서 영용한 붉은군대장병들은 자기의 피와 생명을 아낌없이 바치는 숭고한 국제주의의 귀감을 보여주었으며 그들이 세운 공적과 위훈은 영원한 기념비로 솟아 우리인민의 기억속에 소중히 간직돼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적대세력들의 군사적위협과 도발, 강권과 전횡을 짓부시기 위한 공동전선에서 두 나라사이의 전략전술적협동과 지지연대는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대통령은 김정은총비서에게 <준엄했던 나날에 마련된 친선과 협조의 영광스러운 전통은 오늘도 러시아연방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사이의 선린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공고한 기초로 되고 있다>며 <나는 우리가 공동의 노력으로 종합적이며 건설적인 쌍무관계를 계속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전문이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로씨야연방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시였다

모스크바
로씨야연방 대통령
울라지미르 울라지미로비치 뿌찐각하

나는 조선해방 77돐에 즈음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정부와 인민의 이름으로 당신과 로씨야연방정부와 인민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
조선의 해방을 위한 투쟁에서 영용한 붉은군대 장병들은 자기의 피와 생명을 아낌없이 바치는 숭고한 국제주의의 귀감을 보여주었으며 그들이 세운 공적과 위훈은 영원한 기념비로 솟아 우리 인민의 기억속에 소중히 간직되여있습니다.
공동의 원쑤를 반대하는 항일대전의 나날에 맺어진 조로친선은 세대와 세기를 이어 변함없이 공고발전되여왔으며 오늘 적대세력들의 군사적위협과 도발, 강권과 전횡을 짓부시기 위한 공동전선에서 두 나라사이의 전략전술적협동과 지지련대는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라서고있습니다.
나는 동지적우의와 전투적단결에 뿌리를 두고있는 조선과 로씨야사이의 친선협조관계가 2019년 울라지보스또크상봉에서 이룩된 합의에 따라 모든 분야에서 더욱 활력있게 강화발전되여 두 나라 인민들의 번영과 복리에 이바지하리라는 확신을 표명합니다.
이 기회에 당신이 건강하여 나라와 인민의 자주권과 이익을 수호하고 국가부흥을 이룩하기 위한 책임적인 사업에서 큰 성과를 거둘것을 충심으로 축원합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주체111(2022)년 8월 15일 평양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
로씨야연방 대통령이 축전을 보내여왔다

평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각하

존경하는 김정은각하,
민족적명절인 해방의 날에 즈음하여 충심으로 되는 축하를 보냅니다.
우리 두 나라에서는 조선의 해방을 위하여 어깨겯고 함께 싸운 붉은군대 군인들과 조선의 애국자들에 대한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있습니다.
준엄했던 나날에 마련된 친선과 협조의 영광스러운 전통은 오늘도 로씨야연방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사이의 선린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공고한 기초로 되고있습니다.
나는 우리가 공동의 노력으로 종합적이며 건설적인 쌍무관계를 계속 확대해나갈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이것은 우리 두 나라 인민들의 리익에 전적으로 부합되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전반의 안전과 안정을 강화하는데 이바지하게 될것입니다.
나는 당신이 건강하고 성과를 거둘것을 축원하며 아울러 귀국의 모든 공민들에게 행복과 번영이 있기를 바랍니다.
경의를 표합니다.

웨.뿌찐
2022년 8월 15일 모스크바, 크레믈리

관련기사

2개의 단서

핵법화

지난 8월에

- Advertisment -
항쟁의기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