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 C
Seoul
2022년5월23일 월요일 23:39:59
Home일반・기획・특집국제<위안부는 매춘> 주장했던 램지어 또 망언 … <위안부강제징용설은 사기, 입증할 문건 없어>

<위안부는 매춘> 주장했던 램지어 또 망언 … <위안부강제징용설은 사기, 입증할 문건 없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소속 마크램지어미쓰비시일본법학교수가 <코리아여성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총부리를 겨눈 일본군에 의해 끌려갔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또다시 일본군성노예강제동원을 부정했다.

5일 램지어는 하버드대로스쿨홈페이지에 <태평양전쟁의 성적계약: 비평에 대한 답변>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게재했다.

그는 이 논문에서 자신을 향한 그동안의 비판에 재반박하며 <<위안부>강제징용사실을 입증하는 동시대의 문서는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내가 아는 한 전쟁으로 인해 현재 남아 있는 계약서는 없다. 논문에서 자료로 활용한 것은 정부문건, 전쟁회고록, 신문광고, 위안소회계장부 등 주변정보였다.>라는 황당한 주장을 폈다.

또 1983년 일본의 저술가이자 활동가인 요시다세이지가 출간한 책<나의 전쟁범죄>가 <<위안부>강제징용의 유일한 근거>라며 <책을 계기로 코리아여성들이 강제징용을 주장하기 시작했지만 그는 죽기전 <모든 게 조작됐다>고 시인했다. <위안부>논쟁은 요시다의 사기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해당 저서는 요시다세이지씨가 자신이 제주도에서 직접 위안부를 연행했던 경험담을 밝힌 수기다.

램지어는 피해당사자인 할머니들에 대해서도 모욕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특히 이용수할머니를 향해 <일본에 돈을 요구하기로 결정한뒤 이야기를 바꿨다>, <(말을 바꾼 사람들중) 가장 악명높다>고 폭언했다.

램지어는 일본법과 기업법을 연구하고 있으며 대학내 공식직함은 <미쓰비시일본법학교수>다. 대표적인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이 하버드대에 조성한 기금으로 임용돼 그 후원을 받는 연구자라는 의미다.

이번 논문외에도 그는 2020년 12월 국제학술지 국제법경제리뷰(IRLE)에 논문을 실어 <위안부는 매춘>이라고 주장해 국제적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아울러 1923년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학살이나 일본의 재일교포차별을 정당화하는 주장들을 내놓기도 했다.

*기사제휴 반일뉴스 http://antija.com/

관련기사
- Advertisment -
항쟁의기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