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5 C
Seoul
2022년7월1일 금요일 13:48:44
Home일반・기획・특집민생・사회반일행동 논평 ... 〈우리는 가열한 반일투쟁으로 반역무리들을 청산하고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이다〉

반일행동 논평 … 〈우리는 가열한 반일투쟁으로 반역무리들을 청산하고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이다〉

1일 반일행동은 일본대사관앞 소녀상에서 논평 <우리는 가열한 반일투쟁으로 반역무리들을 청산하고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이다>를 발표했다.

논평은 <일본의 전쟁야욕이 갈수록 노골화되고 있다>며 <일육상자위대는 28년만에 전국단위로 대규모군사연습을 감행하고 있다. 육상자위대대변인 요코다는 <우리가 필요한 곳은 어디든 자위대를 보낼 수 있어야 한다>고 망발하며 군사연습의 침략적 목적을 노골화했다.>고 짚었다.

또 <최근 극우무리들은 평화로에 난입해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고 피해자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망언을 내뱉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며 <극우들은 이를 저지하는 반일행동회원에게 온갖 욕설과 함께 손을 들어 위협을 가하며 폭력적으로 나왔다. 더욱 심각한 것은 극우들의 정치테러가 <견찰>의 비호아래 자행되고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친일극우무리들이 <집회신고1순위>를 빌미로 소녀상에 대한 갖가지 테러를 사실상 예고하고 있다>며 <광분하는 친일무리에 맞서 소녀상을 지켜낸 연좌농성을 시작한지 500일이 다 돼가는 지금, 그 어느때보다 경각성을 높여 소녀상을 지키고 반일운동을 계속 힘있게 전개해야 하는 이유를 절감한다>고 전했다.

다음은 전문이다.

[반일행동보도(논평) 84]
우리는 가열한 반일투쟁으로 반역무리들을 청산하고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이다

1. 일본의 전쟁야욕이 갈수록 노골화되고 있다. 일육상자위대는 28년만에 전국단위로 대규모군사연습을 감행하고 있다. 육상자위대대변인 요코다는 <우리가 필요한 곳은 어디든 자위대를 보낼 수 있어야 한다>고 망발하며 군사연습의 침략적 목적을 노골화했다. 한편 이달 5일 일해상자위대는 미국·영국·네덜란드·캐나다·뉴질랜드 등 6개국과 다국적합동군사연습을 실시했다. 최근 인도·태평양지역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틈타 일본이 <전쟁 가능한 나라>로 탈바꿈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세계각국의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역대로 군국주의세력들은 자국민의 정권에 대한 불만과 규탄을 외부로 돌리려는 비열한 의도로 침략전쟁준비를 심화시켜왔다. <제2의 아베내각>라 불리며 군국주의세력임을 결코 감추지 않는 기시다내각이 역대최저수준의 지지율로 출범한 사실은 기사다내각의 노골화되는 침략성의 이유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일본의 군국주의화로 인해 코리아반도·아시아의 전쟁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2. 일본과 한몸처럼 움직이는 친일극우무리들의 정치테러가 극에 달하고 있다. 최근 극우무리들은 평화로에 난입해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고 피해자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망언을 내뱉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 극우들은 이를 저지하는 반일행동회원에게 온갖 욕설과 함께 손을 들어 위협을 가하며 폭력적으로 나왔다. 더욱 심각한 것은 극우들의 정치테러가 <견찰>의 비호아래 자행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금까지 <견찰>은 극우무리들의 정치적, 물리적 테러를 일관되게 묵인·방조해오면서도 반일투쟁에 대해서는 탄압으로 일관하며 2중적으로 나왔다. 친일극우들의 방해책동에 맞선 반일행동의 정의로운 연좌농성투쟁을 감히 <불법집회>라 낙인을 찍은 것이 대표적이다. 이로인해 3월14일 반일행동은 <소녀상을 지킨 죄>를 묻는 재판이 열린다. 민중의 편이어야 하는 자기본분을 완전히 망각한채 외세의 앞잡이로 전락한 <견찰>에 대한 전민중적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3. 친일극우무리들이 <집회신고1순위>를 빌미로 소녀상에 대한 갖가지 테러를 사실상 예고하고 있다. 일본군국주의세력이 대동아공영권을 망상하며 군국주의부활책동에 혈안이 될수록 친일극우무리들이 소녀상에 대한 정치테러를 심화하며 반일운동에 대한 야수적인 폭력만행을 벌인다는 것은 지난 과정에서 드러난 진실이다. 소녀상을 지키는 것은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해 완강히 투쟁해온 30여년의 투쟁역사를 계승하는 것이며 우리민중의 존엄을 지키고 민족정기를 바로세우기 위한 것이다. 광분하는 친일무리에 맞서 소녀상을 지켜낸 연좌농성을 시작한지 500일이 다 돼가는 지금, 그 어느때보다 경각성을 높여 소녀상을 지키고 반일운동을 계속 힘있게 전개해야 하는 이유를 절감한다. 우리는 친일무리의 폭력적인 테러행위와 친일<견찰>의 비열한 탄압을 더욱 거센 반일운동으로 맞받아치며 반드시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해결하고 반역무리를 청산할 것이다.

2021년 11월1일 일본대사관앞 소녀상
반일행동(희망나비 진보학생연대 전국실업유니온 21세기청소년유니온 민중민주당(민중당)학생위원회)

관련기사
- Advertisment -
항쟁의기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