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C
Seoul
2021년11월27일 토요일 14:07:54
Home미국원정민중민주당 백악관앞 논평 ... 〈바이든〈정부〉는 북침핵전쟁책동을 중단하고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을 철회하라!

민중민주당 백악관앞 논평 … 〈바이든〈정부〉는 북침핵전쟁책동을 중단하고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을 철회하라!

민중민주당(민중당)은 24일(현지시간) 미백악관앞에서 논평 <바이든<정부>는 북침핵전쟁책동을 중단하고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을 철회하라!>를 발표했다.

논평은 <미국정보기관장들이 연이어 방남했다. 15일 미중앙정보국(CIA)국장에 이어 17일 미국가정보국(DNI)국장이 방남했고 19일 미·일·남정보기관장들의 비공개만남이 있었다.>며 <<종전선언>과 관련 북미·남북간 대화·협상국면에 대한 일각의 기대와 달리 이번 정보기관장들의 행각은 북핵에 대한 경고이며 대남내정간섭·대북주권침해행위임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어 <바이든<정부>의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은 본질상 북침전쟁책동과 같다>며 <미국무부는 최근 <북에 적대적 의도를 품고 있지 않다>, <전제조건 없이 북과 만날 준비가 돼있다>고 했지만 연일 양면책을 쓰고 있다. 19일 <북의 탄도미사일시험발사를 규탄>, <유엔안전보장이사회결의를 위반한 것이며 역내에 위협>이라면서 <남코리아와 일본 방위>를 운운했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종전선언추진과 북침핵전쟁연습, 외교적 해결과 군사적 대결은 결코 양립할수 없다>며 <<대화>와 <대결>의 상투적인 양면책은 바이든<정부>의 침략성과 야만성을 증시한다. 미<정부>가 말그대로 <적대적 의도>가 없고 <대화할 준비>가 됐다면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을 우선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전문이다.

[대변인실보도456-미백악관논평95]
바이든<정부>는 북침핵전쟁책동을 중단하고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을 철회하라!

1. 미국정보기관장들이 연이어 방남했다. 15일 미중앙정보국(CIA)국장에 이어 17일 미국가정보국(DNI)국장이 방남했고 19일 미·일·남정보기관장들의 비공개만남이 있었다. <종전선언>과 관련 북미·남북간 대화·협상국면에 대한 일각의 기대와 달리 이번 정보기관장들의 행각은 북핵에 대한 경고이며 대남내정간섭·대북주권침해행위임이 드러났다. 미국방부산하 국방정보국(DIA)은 <2021북군사력>보고서에서 북은 <지역과 세계에 대한 점증하는 위협>이라고 규정했다. 앞서 DNI산하 국가정보위원회에서는 <북의 핵무기보유국지위를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국제적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 등 반북적대적 입장을 반복했다.

2. 바이든<정부>의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은 본질상 북침전쟁책동과 같다. 미국무부는 최근 <북에 적대적 의도를 품고 있지 않다>, <전제조건 없이 북과 만날 준비가 돼있다>고 했지만 연일 양면책을 쓰고 있다. 19일 <북의 탄도미사일시험발사를 규탄>, <유엔안전보장이사회결의를 위반한 것이며 역내에 위협>이라면서 <남코리아와 일본 방위>를 운운했다. 미인도·태평양사령부도 <북이 더는 불안감을 조성하는 행위를 하지 않을 것을 촉구>한다며 마찬가지로 남·일을 언급해 군사적 개입을 노골화했다. 미국은 여전히 북의 자위적 군사력을 <위협>, <도발>로 간주하며 핵무력증강과 <동맹>강화의 명분으로 삼는 기만적 행태를 고수하고 있다.

3. 종전선언추진과 북침핵전쟁연습, 외교적 해결과 군사적 대결은 결코 양립할 수 없다. <대화>와 <대결>의 상투적인 양면책은 바이든<정부>의 침략성과 야만성을 증시한다. 미<정부>가 말그대로 <적대적 의도>가 없고 <대화할 준비>가 됐다면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을 우선 철회해야 한다. 이를 위한 실천적 조치는 미남합동군사연습을 당장 중단하고 주남미군을 우선 철거시키는 일이다. 미남합동군사연습은 코리아반도·아시아에서의 핵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위험천만한 북침핵전쟁연습이며 주남미군은 핵전쟁연습의 핵심전력으로 코리아민족의 분열·갈등을 심화시키는 전쟁의 화근, 만악의 근원이기에 그렇다. 바이든<정부>의 이미 폭로된 대북적대시정책·2중기준을 버리고 나아가 주남미군철거의 용단을 내려야 한다.

2021년 10월24일 워싱턴DC 미백악관앞
민중민주당(민중당) 대변인실


[Spokesperson Report 456 – the comment in front of the White House 95]
Biden “administration” should stop the nuclear war maneuvers to invade North Corea and withdraw the hostile policy against the North Corea and the double-dealing standards!

1. The heads of the U.S. Intelligence offices visited Seoul. After the director of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CIA) visited on October 15th, the 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in the U.S. paid to visit South Corea on the 17th. There was the secret meeting of the directors of intelligence organizations of the U.S., Japan and South Corea. Despite some expectations on the dialogues and negotiations about “the declaration of the termination of the war” between the North Corea and the U.S. and between South and North Corea, the visitation of the directors of the intelligence organizations is revealed as the warning against the nuclear of the North Corea and the schemes of the interference in the domestic affairs of the South Corea and the violation of sovereignty against the North Corea.

The U.S. Defense Intelligence Agency (DIA) under the Department of Defense defined the North Corea as “a critical security challenge for the United States, our Northeast Asian alli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n the “2021 North Corea Military Power” report. In advance, the U.S.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 under the DNI repeated their position of the anti-North Corea hostile stance, such as “we should establish an international consensus on the unacceptability of North Corea’s nuclear weapons status.”

2. The hostile policy against the North Corea and the double-dealing standards of the Biden “administration” are essentially same with the war maneuvers to invade North Corea. The U.S. Department of State said that the U.S. “harbors no hostile intent toward North Corea” and they are “prepared to meet with North Corea without preconditions,” but conducted the double-sided schemes continuously. On October 19th, it stated that they “condemns the North Corea’s ballistic missile launch” and “these launches are a violation of multipl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are a threat to the region” and referred to “the defense of South Corea and Japan.” The U.S. Indo-Pacific command, stating that they “calls on North Corea to refrain from any further destabilizing acts,” mentioned also South Corea and Japan and made their military intervention undisguised. Regarding the power of self-reliant defense of North Corea as the “threat” and “provocation,” the U.S. keeps the deceptive maneuvers using it as the pretext of reinforcing their nuclear power and strengthening the “alliance.”

3. To carry forward “the declaration of the termination of the war” and the nuclear war exercise against the North Corea, the diplomatic solutions and the military confrontations are never compatible. The typical dual track of “the dialogue” and “the confrontation” verified the aggressive and brutal sprit of the Biden “administration.” If the U.S. “administration” literally has no “hostile intent” and is “prepared to meet,” they must withdraw the hostile policy against North Corea and the double-dealing standards at first. A practical measure for this is to immediately stop the U.S.-South Corea joint military exercise and to withdraw the U.S. troops in South Corea first. The U.S.-South Corea joint military exercise is the dangerous nuclear war exercise to invade North Corea, which accelerates the nuclear war crisis on the Corean peninsula and Asia. And the U.S. troops in South Corea are the core military power of the nuclear war exercise and is the roots of the war and the source of all evil. The Biden “administration” should discard the hostile policy against the North Corea and the double-dealing standards and made the bold decision to withdraw the U.S. troops in South Corea.

October 24th, 2021
In front of the White House, Washington D.C.
Spokesperson office of People’s Democracy Party (PDP)

관련기사
- Advertisment -
항쟁의기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