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치공작주범 윤석열·국민의힘 철저히 수사하고 국민의힘 해체해야

윤석열의 <고발사주>로 인한 논란이 거세다. 핵심은 윤석열이 검찰총장이던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당시 수사정보정책관 손준성검사를 거쳐 미래통합당총선후보 김웅을 통해 국민당(국민의힘)전신인 미래통합당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다. 고발당한 사람은 유시민노무현재단이사장, 최강욱·황희석당시열린민주당비례대표후보, 뉴스타파PD, MBC기자 등 언론사관계자7명, 성명불상자 등 총11명이다. 고발사유는 공직선거법·정보통신망법위반혐의와 윤석열, 윤석열처 김건희, 검사장 한동훈 등 3명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13일 김웅의원실에 대한 2차압수수색을 진행했으며 윤석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윤석열·국민당의 본질을 호도하기 위한 술책이 난무하고 있다. 윤석열은 <다 검찰총장의 결제를 받고 해야 하나>, 국민당의원 장제원은 <(김웅의원이)자신이 고발장을 만들었다고 인정한 것>이라며 손준성·김웅에 대한 꼬리자르기에 혈안이다. 한편 장제원은 <이번사건은 박원장과 그의 <정치적 수양딸>인 조씨가 대한민국의 대통령선거에서 유력야당주자를 제거하고자 꾸민 정치공작사건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강변했다. 공익제보자가 8월 모처에서 박지원정보원장과 회동한 사실을 빌미로 <특수한 관계>라는 식으로 악소문을 양산하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박지원정보원장취임전에 있었던 사건이 무마될 순 없다.

<고발사주>가 검·정·언유착이라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고발장은 2020년 4월3일 조선일보보도를 중요한 근거로 내세우고 있는데 보도는 새벽 3시2분경 올라왔으며 고발장이 전달되기 시작한 시점은 오전 10시12분부터다. 7시간만에 고발장을 작성했다는 것도 의심스럽지만, 무엇보다 고발장내용중 <(조선일보가) 보도했고 이에 여러 기자들이 지아무개를 <제보자엑스>로 칭했던 뉴스타파보도에 기초하여 탐문>이라고 적시돼있다. 고발장과 조선일보기사가 인위적으로 짜맞춰 등장했다는 합리적 의혹이 있는 이유다. 윤석열과 조선일보간의 유착관계는 유명하다. 윤석열이 서울중앙지검장시절 조선일보사장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가졌으며 당시 조선일보가 사법농단사건관련 공개문건에는 9차례나 등장함에도 아무런 법적 제재를 받지 않았다.

<고발사주>의 본질은 윤석열·국민당의 정치공작·총선개입이다. 윤석열은 사적 이익을 위해 총선시기에 맞춰 정적제거를 목적으로 국민당·조선일보 등 대표적인 악폐무리들을 동원했다. 특히 윤석열을 앞세워 문재인정권·민주당계열에 대한 정치공세를 강화하던 국민당이기에 윤석열의 불법적인 정치공작에 손발을 맞췄다. 이는 지난해 8월 국민당측이 최강욱에 대한 공직선거법위밤혐의고발장을 대검에 제출했는데 이고발장이 4월 검찰이 김웅을 통해 국민당측에 넘긴 고발장과 판박이라는 사실로도 드러난다. 전대미문의 정치공작·총선개입을 감행한 윤석열·국민당을 철저히 수사해 엄중히 처벌하고 국민당을 당장 해체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