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오존(Ozon)

영화 <신의 이름으로(Grâce à Dieu)>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프랑스 리옹지방에서 발생한 가톨릭신부의 아동성폭력사건을 다룬 영화다. 이 작품은 성폭력을 당한 알렉산더, 프랑쑤와, 엠마누엘이 성인이 된 이후에 자신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가톨릭교회에 항의하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다시 재판에 회부하는 과정을 지루하지만 매우 사실적으로 그리고있다. 다소 반복적인 세가지이야기가 전개돼 극성은 떨어지나 피해자들이 점차 용기를 내어 문제를 해결하려는 과정을 자연스런 발전과정으로 묘사하고있다. 


다른 작품에서 뛰어난 극적구성력을 보여주었던 감독은 이 작품에서는 신중한 다큐드라마적 방법을 적용하였다. 프랑스출신의 감독이 가톨릭국가인 프랑스인들의 정서를 고려해 예민한 문제를 설득력있게 다루고자 하기 때문이다. 감독은 종영자막에서 사건의 사후처리과정을 설명해주는데, 최근에 또 다시 부각된 가톨릭 내의 각종 추문을 언급해 줄만도 하지만 오로지 이 사건만 언급한 것도 감독의 조심스런 태도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감독은 각종 성추문사건에 휩싸인 가톨릭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관객들에게 맡기고 있다. 알렉산더는 가톨릭에 대해 비판적이지만 여전히 신앙심을 유지하려는 태도를 보이는 반면 다른 주인공은 가톨릭종교 자체를 부정하고 자신이 무신론자임을 선언한다. 


하지만 이 영화는 단순히 종교 내부의 <미투>사건만을 다루지 않는다. 성폭력사건으로 인해 정신적, 육체적 장애를 입은 엠마누엘이 자신의 피해사실을 공개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기를 주저할 때 알렉산더의 부인은 자신도 어렸을 때 자기 가족과 친한 이웃 남자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울면서 고백한다. 엠마뉴엘이 깊은 상처를 딛고 자기운명의 주체가 되는 마지막장면에서 성폭력을 저지른 주교가 있는 성당을 강 건너편에서 바라보면서 성당이 비친 강물에 담배꽁초를 던진다. 그래서 이 영화는 성폭력피해자들에게 자신의 트라우마를 자기와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극복하고, 특히 권력에 의한 성폭력사건에 대해서 강력하게 맞서 나갈 것을 권유한다.

베를린국제영화제공동취재단

신의이름으로1.jpg

신의이름으로2.jpg

신의이름으로3.jpg

신의이름으로4.jpg

신의이름으로5.jpg

신의이름으로201912152_6.jpg

201912152_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