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당은 시대착오적인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자진해체해야

3일 국민당(국민의힘)은 국민의당과 공동으로 <문재인정부대북원전건설문건의혹관련진상규명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하고 국민당의원 권성동을 위원장으로 하는 <탈원전북원전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히 국민당은 2018년 남북고위급회담과정에서 북측에 전달된 USB에 대한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문재인정권이 남측원전은 탈원전정책에 따라 폐쇄하면서 북에는 원자력발전소를 지어주는 <이적행위>를 하고 있다며 색깔공세를 감행하는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북한원전건설문건>관련자료 원문일부를 공개하며 부인했으나 국민당의 북풍공작은 멈춤이 없다. 청와대는 터무니없는 혹세무민이라며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국민당의 거짓망언이 가관이다. 4.27판문점선언·5.26통일각회담 사이인 2018년 5월2일 작성된 <에너지분야남북경협전문가_원자력>과 5월14일 작성된 <북한지역원전건설추진방안> 등이 문정권의 <한반도신경제구상>에 담겨 북측에 전달되었다고 강변하고 있다. 작성일이 확인되지 않은 <북한 전력사업현황 및 독일통합사례>·<북한 전력인프라구축을 위한 단계적 협력과제> 등 산업통상자원부공무원의 컴퓨터에 저장돼있던 530개파일도 문정권의 <이적행위>증거라며 망동하고 있다. 월성1호기 조기폐쇄결정에 대한 감사원의 산업통상자원부감사에서 <북한원전추진>의 폭로를 막기 위해 문정권의 지시하에 산자부공무원이 심야시간에 해당파일을 삭제했고 이 자체가 북원전극비추진사실의 증거라고 떠들고 있다. 

국민당의 반북망동은 보궐선거를 앞두고 지지층결집과 세몰이를 위한 상투적이며 야비한 수법이다. 국민당세력이 북에 대한 사소한 이슈도 조작·왜곡하며 정쟁의 소재로 삼아온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1986년 <평화의 댐>사건, 1987년 <KAL기폭파>사건, 1997년 <총풍>사건, 2012년 <NLL대화록>사건 등 계기때마다 반북모략책동을 끊임없이 벌이며 북풍공작을 해오지 않았는가. 다만 달라진 것은 이전에 먹히던 공작이 평화·번영·통일을 지향하는 현재는 결코 통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국민당무리와 반통일수구언론이 한목소리로 <이적행위>를 감히 내뱉으며 색깔공세를 벌이는 것은 국민당이 더이상 회복불가능한 반민족악폐정당이라는 것만 증명할 뿐이다.

촛불항쟁으로 심판받고 지난 총선에서 민심의 버림을 받은 국민당이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호재를 만난듯 문정권에 대한 정쟁에 골몰한다고 해도 그 비참한 처지는 결코 달라지지 않는다. 외세공조와 반북모략책동에 이골이 난 국민당이 보기에 <북한원전추진>이 <이적행위>이자 문정권을 축출할 기회일지 모르나 우리민족의 입장에선 반민족·반통일·반평화세력인 국민당이 곧 <이적무리>이자 해체대상이다. 철지난 북풍몰이로 우리민중의 분노와 국민당해체여론을 자극하는 국민당의 어리석음은 결국 자기발등을 찍으며 몰락의 길을 자초하고 있다. 이미 사형선고를 받은 국민당은 <탈원전북원전진상조사특별위원회>라는 기만적인 놀음을 당장 중단하고 자진해체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