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단신] 기밀해제로 드러난 펠로시가문의 실체

6일 미FBI가 낸시펠로시미연방하원의장에 대한 기밀자료를 해제했다. 이로인해 펠로시가 트럼프탄핵을 밀어붙이며 히스테릭한 광증을 보이는 이유가 <노트북분실>이 아닌 <기밀자료해제>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있다.

자료에 의하면 1961년 존F.케네디는 FBI에 펠로시의 부친인 토마스드알렉산드로주니어와 마피아조직과의 연계를 조사하도록 요청했다. 펠로시부친은 이탈리아계미국인으로 볼티모어의 시장을 역임했으나 실제 마피아두목이였고 자녀들이 미국정계에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정치자금을 후원한것으로 알려졌다.

펠로시가문의 <아동강간> 이력이 드러나며 미국사회에 파장을 일으키고있다. 일각에서는 펠로시와 펠로시의 남편 폴펠로시도 엡스타인섬을 방문한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 린우드변호사는 펠로시가 <아동성애범죄에 연루돼있다>고 주장한바 있다. 여기에 펠로시의 친오빠 프랭클린이 11살, 13살 어린소녀들을 집단윤간한 사실이 폭로됐다. 당시 11명의 공범자들은 모두 구속됐지만 프랭클린은 아버지의 보호로 기소조차되지 않았다.

더해 펠로시의 아들인 폴펠로시주니어가 동양인소녀의 양팔을 묶은 끔찍한 사진이 헌터노트북에 소장돼 있었던것으로 밝혀졌다. 펠로시가문의 추악한 민낯이 드러나는 가운데 <딥스테이트>세력과의 전면전을 선포한 트럼프의 다음행보와 펠로시가문의 운명에 귀추가 주목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