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신] 택배노동자 하루420건 배송 .. 과로사속출

19일 택배연대노조에 따르면 한진택배서울동대문지사소속 김모씨(36)가 지난 12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노조측은 <김씨는 평소 아무런 지병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명백한 과로사>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김씨는 하루200~400여건을 배송했는데 한진택배의 200건 배송시간은 업계1위인 CJ대한통운의 300~400건에 맞먹는수준이다.

노조가 확보한 김씨의 카카오톡메시지에 따르면 사망닷새전인 지난7일에는 420건을 배송했으며 한글날에도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제휴 : 진보노동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