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C
Seoul
2021년11월27일 토요일 14:18:55
Home우리시대의 쿼터백

우리시대의 쿼터백

미식축구의 공격은 두가지다. 공을 쥐고 앞을 뚫고 나가거나 공을 던져 앞을 넘어간다. 15야드를 전진해야 한다며 4번의 기회가 주어지지만 결코 만만치않은 이유다. 상대수비를 뚫고나가는건 철벽을 돌파하는것이고 상대수비를 넘어던지는건 저격수 못지않은 명중도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이 모든걸 지휘하고 결정하는 쿼터백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보통 작전은 이 두 공격의 영활한 조합으로 이뤄진다. 

북의 공격전도 비슷하다. 내내 육박전으로 한치한치 뚫고나가다가 어느순간 송곳처럼 공을 던져 터치다운 목표를 달성한다. 흡사 군사대결전에 이은 외교대결전의 모습 그대로다. 김정일시대에는 1~2년기간씩 4차례나 나선형식으로 전개됐고 김정은시대에는 1차례지만 5년넘어 파격적으로 진행되고있다. 2012년말에서 2017년말까지의 군사대결전은 공을 들고 뛰는 육박전을 방불케했고 2018년 들어 상전벽해의 외교대결전은 공이 날아가는 고공전을 연상시킨다. 

변증법적 이치는 경지에 이른 전략전술에 그대로 투영돼있다. 북이 70여년간 견지해온 일관된 전략과 매순간 변화무쌍한 전술에는 변증법의 3대법칙이 정확히 반영돼있다. 북미간의 대결구도를 대립물간의 투쟁이라고 구조적으로, 북미간의 대결역사를 양질전환과 부정의부정이라고 역사적으로 볼 수 있다. 이 대결구도가 대북고립압살국면에서 북미평화체제수립국면으로 전환되는데서는 이젠 세상이 다 알듯이 북의 혁명무력과 전민족적 통일전선역량의 강화발전이 근본동인으로 작용했다. 주체역량을 키워 객관여건의 불리를 극복한 전형적인 사례다. 

동북아의 정치지형에 지각변동이 일어나고있다. 북·중·러와 미·일·남의 두 3각세력간의 대결구도가 소미대결전에서 북미대결전으로 주축이 이동한 후 벌어진 지난 25년의 역사는 새세기 정치지형을 형성하는 가장 중요한 추동력이 될 전망이다. 오랜기간 인내하며 벌인 완강한 투쟁의 성과를 딛고 단숨에 상전벽해의 대전환을 이뤄내는 우리시대의 쿼터백은 누구인가. 최후승리의 터치다운을 향해 질주하는 역사적 순간, 인류의 경탄과 환호소리가 세상에 가득하다.

조덕원
Previous article북10
Next article원샷과 살라미
관련기사
- Advertisment -
항쟁의기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