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 C
Seoul
2022년5월24일 화요일 0:13:00

경제

〈러시아산가스구매대금 루블화로〉 … 푸틴, 대통령령에 서명

1일 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은 러시아산 가스구매대금을 러시아통화인 루블화로 결제하도록 하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대통령은 이날 항공산업발전을 위한 회의에서 이같이 전하면서 <러시아에 비우호적인 서방국가들은 러시아은행에 가스대금결제를 위한...

미, 장·단기국채금리역전현상 심화 … 경기침체우려 커져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오후 미국의 2년물국채금리가 2.39%선에서 10년물국채금리를 추월했다고 보도했다.  2년물국채금리가 10년물국채금리를 역전한 것은 2019년 9월 중미무역갈등이 발생했을 때 이후 약 2년반만이다. 앞서 지난 28일에는 미국...

러 비트코인결제추진에 주요암호화폐 연일 상승세

러시아가 달러대신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에 비트코인 등 주요암호화폐가격이 연일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러시아는 국제결제시스템(SWIFT, 스위프트)에서 축출돼 달러결제를 할수 없는 상태다.  암호화폐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러, 자본이동제한·외국투자자유가증권매도금지 등 시행

러시아가 자국 자산을 동결한 서방에 대한 보복조치로 비우호국가들의 러시아내 자산이동을 제한했다.  25일 (현지시간) 러시아중앙은행은 웹사이트를 통해 <자본이동제한, 외국투자자의 유가증권매도 및 금융권자산반출금지 등 조치가 취해졌다>고 밝혔다. 더불어...

민간부채규모 GDP의 2.2배 … 금융불안지수도 임계치 근접

가계부채가 지난해말기준 1862조1000억원으로 전년대비 7.8% 증가한 가운데 민간부채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의 2.2배에 달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상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말기준 명목GDP대비 민간신용(가계·기업부채잔액)비율은 220.8%로 추정돼 전년대비 7.1%p...

국방부합참이전·합참청사신축에만 수천억 … 인수위발표의 2~3배

23일 MBC가 입수한 국방부내부문건에 따르면 인수위가 밝힌 액수보다 국방부의 합동참모본부 이전비용은 2배, 합참건물건설비는 3배가 든다. 먼저 국방부와 합참을 옮기는데 드는 1단계 긴급이전비용은 118억원이며, 이후 합참에...

청와대 국방부이전에 최소 1조1000억 혈세낭비 … 규탄청원도 등장

윤석열 측이 청와대를 용산 국방부건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것이 실행되려면 최소 1조1000억이라는 혈세낭비가 이뤄질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18일 김병주더불어민주당의원실이 집계한 비용추계에 따르면 청와대경호부대 및...

전세계 정부·기업·가계빚 43조달러 폭등

전세계 정부와 기업, 가계빚이 코로나19사태이후 43조달러가까이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닛케이신문에 따르면 정부·기업·가계를 모두 아우르는 전세계채무잔고는 코로나19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 3월말 260조달러에서 2021년말 303조달러로 급증했다 늘어난 채무액...

인도, 러시아산 원유·원자재 등 대량구매

14일 미CNN비즈니스는 인도정부 고위관계자를 인용, 인도정부가 러시아의 에너지자원과 더불어 각종 금속 등 원자재에 대한 대량구매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인도정부관계자는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원유와 각종...

〈예속협정〉 미남FTA발효 10년 … 정부·국회대표단 방미

미남자유무역협정(FTA)발효 10년을 맞아 정부와 국회대표단이 방미한다. 미남FTA는 2006년 본격적으로 협상을 개시해 2010년 재협상끝에 2012년 3월15일 발효됐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여한구통상교섭본부장과 이학영·강훈식더불어민주당의원, 한무경국민의힘의원 등은 14~18일 워싱턴D.C,...

정부, CPTPP가입절차에 속도 … 농민단체들 〈가입 철회하라〉

정부가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협정)가입을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CPTPP가입에 대한 여론수렴절차를 계속 밟아가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CPTPP가입에 대한 사회적...

러, 경제제재 맞서 200여개상품 수출금지

10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서방의 경제제재에 맞서 200여개의 러시아산상품수출을 연말까지 금지했다. 러시아정부는 이날 보도문을 통해 <목록에 기술·통신·의료 장비, 운송 수단, 농기계, 전자기기 등을 포함해 200여 개상품이 포함됐다>며...

미, 2월 물가상승률 7.9% … 40년만에 최고치

지난 2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상승률이 1982년 1월이후 4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0일(현지시간) 미노동부는 2월 CPI가 전년동월대비 7.9% 올랐다고 발표했다.  2월 CPI상승률은 시장 전망치(7.8%)를 웃돌았으며 전월대비 0.8% 상승했다. 변동성이...

미, 러시아와 정상적 무력관계 종식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바이든<정부>가 러시아수입품에 고율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보도했다. 고율관세작용은 무역상대국으로서 러시아의 최혜국지위를 박탈하겠다는 의미다.  로이터는 복수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조치는 러시아산수입품에 대한 관세인상의 길을 열어줄 것>이라며...

국제유가기준 브렌트유 130달러까지 치솟아

7일기준 국제유가기준인 브렌트유 5월인도분선물은 전장대비 11.66달러 오른 129.72달러를 기록했다. 같은시간 미국서부텍사스원유(WTI) 4월물은 10.06달러(8.7%) 급등해 배럴당 125.74달러로 체결됐다.  장중에는 10달러 넘게 올라 브렌트유 139.13달러, WTI 130.50달러까지 치솟았다....

러, 최후수단으로 반도체소재 수출중단

6일(현지시간) 러시아산업통산부는 세계시장에서 자국생산비중이 높은 전자제품소재의 수출중단으로 서방의 경제제재에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러시아산업통산부는 이날 합성사파이어 수출금지와 관련해 <최후의 수단으로 대응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세계시장에서 러시아산...

골드만삭스 〈〈슈퍼스파이크〉 발생할 모든 조건 갖춰져〉 

러시아·우크라이나전쟁으로 에너지·금속·곡물 등 원자재가격의 <슈퍼스파이크(대폭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제프리커리골드만삭스글로벌상품연구소장은 <우크라이나사태로 에너지 <슈퍼스파이크>가 발생할 모든 조건이 갖춰졌다>며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 150달러를 돌파할수 있는 데다 유가뿐...

파월 〈전쟁은 더 높은 인플레이션형태로 미국경제 관통할 것〉

3일(현지시간) 제롬파월미연준의장은 상원금융위원회청문회에서 <우크라이나전쟁으로 소비와 투자가 위축돼 미국경제가 타격을 받을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파월의장은 <원자재 특히 에너지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다>며 <이번 사태가 더 높은 인플레이션형태로...

파월, 3월 기준금리 인상예고

2일(현지시간) 제롬파월미연준의장이 3월 금리인상을 예고했다. 파월의장은 이날 하원금융위원회청문회에서 <인플레이션이 2%를 훨씬 웃돌고 강력한 노동시장으로 인해 이달 회의에서 연방금리의 목표범위를 올리는게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천연가스·곡물 등 원자재가격 폭등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유럽천연가스가격의 기준이 되는 네덜란드TTF거래소의 천연가스선물가격은 장중 최고 60%까지 급등하며 메가와트시(㎿h)당 194유로까지 치솟았다. 이는 장중기준으로 사상최고치다. 유가도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인도분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7.19달러(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