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革命 (4)

 

“쌀을 다오 … 일터를 다오”

 

피 흘렸던 四月의 希望은 사라져버렸고

「못 살겠다 갈아보자」 政客은 모두 큰 감두

갈 곳 없는 失業群은 늘기만

 

○… 일터를 가질 수 있는 권리와 빵을 먹을 수 있는 권리를 누가 빼앗아갔는지 모른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주린 창자를 움켜쥐고 오늘도 찬바람부는 거리를 헤매지않으면 안되는 그들이다.

 

○… 가난과 주림의 무거운 悲慘을 짊어진 수많은 세궁민실업자- 덜어는 팔자다 숙명이다로 스스로를 체념도 해본 그들이었지만 그대로 四월의피가 용솟음칠적에는 내일의 삶에 한가닥 희망을 걸어도 본 것이었다.

 

○… 그러나 四월의 아우성은 그들에게 무엇을 주었던가? 그것은 전에없었던 보다더 큰실망뿐이었다. 내일의 희망 없는 오늘을 얼마나 더 보내야 할 것인가.

 

○… 『못살겠다 갈아보자』고 외치던 정객들은 「四월」의 덕택으로 모두 일자리와 감투를 차지했건만 그들의 가슴에는 그 장한 풍경들을 바라다 보는 괴로움만이 쌓여오른다.

 

○… 「쌀을 다오」 누더기 같은 옷을 걸치고 우물같이 파인 힘없는 수척한 눈동자를 껌벅이며 실업자 세궁민들은 오늘도 얼어붙은 아침부터 구세군 급식소문전에서 한줌의 쌀 우유가루를 얻으려고 장사진을 쳐야했다.

 

○… 그들이 헤메는 거리에는 외국제고급 승용차가 줄을 잇고 밀수입사치품이 산더미를 이루고 있는데 그것은 딴세상 일처럼 그들에게는 도무지 터득이 가지 않는다.

 

○… 『저놈들만이 잘 살아야하고 우리는 왜 못 살아야 하는가?』 이렇게 물어보고 싶은 심정-그 누구하고라도 시비를 가려보고 싶은 충동이 한치 가슴속에 샘솟듯 하는 그들이지만 그래도 반드시 오늘보다 나은「내일」이 올것이라고 스스로를 다짐해본다.

 

○… 고급요정에 흩날리는 망국적 유흥소리리가 쑥 들어가도록 그보다  몇 갑절 우렁찬 함성으로 또다른 四월을 불러봐야하는지…

 

○… 四월의 혁명은 어디로 갔는가? 세궁민, 실업자, 걸인에게도 일자리와 빵을 주는 四월이 다시 찾아 오지 않을것인가?…

(자료-民族日報 1961.2.16)